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57  1/32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4/10/21]
韓·中 국민기질 비교서적 화제


중국의 30대 초반 작가가 한국 현지 취재를 통해 중국인과 한국인의 기질을 비교한 책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랴오닝성(遼寧省) 출신 소설가인 장훙제(張宏杰·32)는 중국의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연재한 글들을 묶은 ‘중국인이 한국인보다 무엇이 모자란가’라는 책을 최근 펴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와 일간지 북경신보 등이 앞다퉈 책 내용을 발췌, 싣는가하면 서점가에서도 베스트셀러로 떠오르고 있다.

작가는 이 책에서 한국과 한국인의 특질에 대해 “한국은 하나의 큰 가정과 같다”며 “온 국민이 나라 일을 자신의 집안 일처럼 여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한국과 중국을 비교하면서 이른바 ‘공한증’(恐韓症·역대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단 한번도 한국대표팀을 이긴 적이 없음을 나타내는 단어)을 대표적인 사례로 들었다. 목숨을 걸고 열심히 뛰는 한국 선수들의 정신력을 중국 선수들이 도저히 넘을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한국인들이 국산 자동차를 애용하고 할리우드 영화에 빠지지 않는 모습에도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고 밝히고 있다. 한국인들의 몸속에는 젊고, 뜨거운, 오염되지 않은 피가 흐르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는 것이다.

그는 환경 보호에 무심한 대다수 중국인들과 달리 한국인들은 환경보호 의식이 높다고 평가했다. 서울의 고급 호텔도 녹말로 만든 녹색 이쑤시개를 사용하고 1회용 칫솔, 치약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중국이 유교 경전인 사서오경(四書五經)과 충효인의(忠孝仁義)를 봉건 쓰레기로 취급한 반면 한국인들은 추석때마다 고향으로 돌아가 조상에게 제사를 지낼 정도로 공동체 의식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의 대학생들이 식당에서 스스로 질서를 지키며 차례대로 배식을 받거나 감시인도 없이 식권을 함에 넣는 모습, 공원에서 처음 만난 사람들끼리 음식을 나눠 먹는 모습에 대해서도 높은 점수를 주었다.

〈베이징|홍인표특파원〉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157
 會長任前 上書 [5]

2004/04/08 1476
5156
 火病 치유++忘年 [3]

2009/12/10 1494
5155
 虎視牛行?

2009/05/26 1821
5154
 湖水2 [1]

2005/01/21 1915
5153
 湖水1

2005/01/21 2396
5152
 賢人이 되는 7가지 조건

2005/04/27 2264
5151
 鄕愁

2004/04/14 1562
5150
 海警 3005艦 말라카 해협 해적소탕훈련 승선記

2004/11/17 1903

 韓·中 국민기질 비교서적 화제

2004/10/21 1865
5148
 漢字敎室..추가...! [6]

2014/10/26 1112
5147
 春信

2005/02/27 2292
5146
 靑春!!! [3]

2010/06/01 1152
5145
 天堂에 가려면.. [2]

2008/09/02 1922
5144
 天심地심海심 [1]

2012/12/21 3288
5143
 錯示 [2]

2007/11/20 1940
5142
 知者不言 敗者無言이니라!!!!!!!!! [3]

2005/11/18 1838
1 [2][3][4][5][6][7][8][9][10]..[323]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