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1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1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12  1/326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5/11/18]
Neil Mishalov를 아시나요!(1/2)

혹시 Neil Mishalov라는 이름을 들어 보셨습니까? 물론 그를 아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겠지요... 그래도 모르는 분들이 분명히 계실 것 같아 소개해 드립니다.

한 2년 전에 우리나라의 어느 네티즌이 웹 서핑중에 미국인의 개인 홈페이지를 하나 발견했습니다. 주한 미군 출신이라고 하는 그는 사진 찍기를 몹시 즐기는 사람이었나 봅니다. 그의 홈페이지에는 그가 한국에서 근무하던 60년대말 한국의 모습이 차곡 차곡 담겨져 있었습니다. 그것도 엄청난 분량, 상당수는 컬러 사진으로...

이 네티즌은 반가워서 국내의 여러 사이트에 적극적으로 소개했고 Mishalov의 홈페이지는 국내에서 상당히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여러 매스컴에 보도되었고, 특히 그가 근무하던 곳, 안양의 명예시민이 되어 초청받기도 하였습니다. (http://mishalov.com/)

우리는 늘 바쁘게 개발 우선의 분위기에서 살아왔나 봅니다. 그래서 '어제'는 너무나도 쉽게 그저 낙후된 것, 언제나 진부한 것, 빨리 잊고 싶은 것으로만 여겨진 듯 합니다. 그렇기 때문인지 정작 우리 주변에서는 우리의 어제 모습을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갑자기, 생각지도 않게 태평양을 너머온 '우리의 어제'를 보고 반가움을 느낀 것은 저만의 기분은 아니었을 것입니다. 처음 이 사진들을 보는 순간 저에게는 시간이 멎어 버렸습니다. 몇 번을 보았는지 모르겠습니다. 삼륜차, 브리사, 드레스 미싱, 뉴 서울 사장...

그 시절 음악을 듣는 것과는 다른 너무나도 선명하고 구체적인 향수에 사로 잡혀 버렸습니다. 대부분의 우리에겐 TV나 오디오, 유선 전화조차 없었던 시절. 컴퓨터와 인터넷, PDA나  PDP 같은 것을 생각해보면 세상은 그사이 참으로 많이 변했습니다.  세상이 변한만큼 사는 방식도 참 많이 바뀌었지요. 여러모로 무척 편해졌지만, 그래도 가슴 한 구석이 허전한 것은 왜일까요? Mishalov의 사진들을 보고나서 저의 어릴 적 앨범들을 다시 찾아 보았습니다. 그리고 또 한참을 가만히 있었습니다. 나이가 들은 탓인지... 자꾸 무언가가 그립습니다.

혹시 Mishalov의 사진들을 못보셨던 분들은 천천히 시간여행을 즐기시기 바랍니다.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12
 완전 나체 오케스트라.... [1]

2011/10/03 21442
5211
 8월말 휘날리는 치마속

2008/08/29 16157
5210
 나폴레옹 거시기3.8cm 남기다 ? [2]

2008/07/22 9858
5209
 김동수선생 따님 결혼 청첩장 [9]

2010/04/15 9643
5208
 자신의 동정을 경매에 내놓은 남자.. 그 결과..

2004/06/22 6574

 Neil Mishalov를 아시나요!(1/2)

2005/11/18 6004
5206
 그냥드세요 [1]

2011/06/10 5354
5205
 아프겠다. [3]

2011/04/26 5068
5204
 웃긴 가게 ^0^ [2]

2009/11/07 4933
5203
 국세환급금 알아보기 [3]

2009/06/09 4908
5202
 (9) 미국의 조직적인 행동.. 시나리오가~?

2005/12/27 4904
5201
 등산화 신발끈 묶는법 [1]

2013/03/05 4446
5200
 그대 하늘을 맛보았기 때문에 (단편소설) [2]

2004/05/17 4336
5199
 삼각 관계 [2]

2004/04/19 4234
5198
 디지탈백(카메라) 소개

2004/12/06 4161
5197
 조심 조심.. [1]

2013/03/12 4139
1 [2][3][4][5][6][7][8][9][10]..[326]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