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13  3/326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12/08/19]
李白 의 山中對酌

술도 먹지 못하는데 술과 관련된 한시가 자꾸 눈에 띄네.

          兩人對酌山花開        둘이서 마시노라니  산에는 꽃이 피어오르고

          一杯一杯復一杯        한 잔 한 잔 기울이다 보니 끝없는 한 잔

          我醉欲眠卿且去        나, 이제 취했으니 그만 자려네 자넨 갔다가
    
          明朝有意抱琴來        내일 아침 마음 내키면  거문고 안고 오게나 그려


  출처 : http://cafe.naver.com/baekwoo/54438


2012/08/20 

술맛 모르고 한세상 살았으니....
저 감흥을 어찌 알 리요...........
만취선생들이 부러울때가 많구려..

2012/08/22 

나, 이제 취했으니 그만 자려네 자넨 갔다가~~
아직 덜취했구먼#$#%곤드레 만드레가 아니라는 얘기지~~~
그래서 酒太伯이라@#%$#%&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181
 人生의 速度를 늦추라!!! [2]

2009/08/13 1934
5180
 人生은 未完成? [4]

2006/03/02 2017
5179
 人生에는 練習이 없다! [2]

2009/09/23 1619
5178
 人生에는 演習이 없다

2004/03/10 2379
5177
 人生....바람처럼 구름처럼!!!!! ♬

2011/02/18 2055
5176
 人生 五計

2005/01/27 2634
5175
 人生 德目 [1]

2009/02/20 1796
5174
 理工系 기피 현상은 한국이 조선시대로 돌아가고 있다는 증거 [3]

2004/07/09 1531
5173
 李兄, 왜 그랬소… [1]

2010/02/09 1652
5172
 李白의 月下獨酌 [1]

2011/08/26 1912

 李白 의 山中對酌 [2]

2012/08/19 3303
5170
 流水人生 [8]

2005/11/14 1598
5169
 月下獨酌 [1]

2007/05/16 1620
5168
 雨 夜 獨 白

2005/08/04 2318
5167
 牛와 사자 사랑 [1]

2007/02/01 1620
5166
 辱說某書堂(김삿갓 ㅡ 어느서당을 욕함) [3]

2005/09/26 1550
[1][2] 3 [4][5][6][7][8][9][10]..[326]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