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53  3/211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12/08/19]
李白 의 山中對酌

술도 먹지 못하는데 술과 관련된 한시가 자꾸 눈에 띄네.

          兩人對酌山花開        둘이서 마시노라니  산에는 꽃이 피어오르고

          一杯一杯復一杯        한 잔 한 잔 기울이다 보니 끝없는 한 잔

          我醉欲眠卿且去        나, 이제 취했으니 그만 자려네 자넨 갔다가
    
          明朝有意抱琴來        내일 아침 마음 내키면  거문고 안고 오게나 그려


  출처 : http://cafe.naver.com/baekwoo/54438


2012/08/20 

술맛 모르고 한세상 살았으니....
저 감흥을 어찌 알 리요...........
만취선생들이 부러울때가 많구려..

2012/08/22 

나, 이제 취했으니 그만 자려네 자넨 갔다가~~
아직 덜취했구먼#$#%곤드레 만드레가 아니라는 얘기지~~~
그래서 酒太伯이라@#%$#%&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03
 五福!!! [1]

2010/12/06 2333
5202
 御史詩(이도령)

2005/03/04 2250
5201
 御使詩!!!!!!!! [4]

2009/05/19 2021
5200
 癌을 극복할 수 있는 소식 [1]

2009/10/15 2051
5199
 安倍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 훈장 [1]

2019/08/07 744
5198
 惡役의 주인공 두사람: 토요토미 와 선조임금 [3]

2004/09/21 2550
5197
 神話에 대한 다섯가지 사실 2003/12/08 10:00

회장
2004/01/16 2208
5196
 神仙이 사는곳 [4]

2004/11/18 1750
5195
 新版 四字成語 2004/01/03 09:31

고중환
2004/01/17 2299
5194
 新오적歌 [2]

2006/01/19 1951
5193
 新보릿고개 [5]

2011/04/21 1939
5192
 信念이 기적을 낳는다 [3]

2005/01/17 1672
5191
 詩가 있는 공간

2010/09/02 1405
5190
 詩_가지 않은 길

2004/04/19 2150
5189
 勝者의道

2005/04/11 1402
5188
 水魚之交(管鮑之交)이어라!!! [1]

2010/10/01 2320
5187
 俗이 聖을 걱정합니다

2007/08/30 2170
5186
 少女가 암소를 몰고 가는 까닭 [2]

2017/03/13 561
5185
 西山大師 가르침 [1]

2008/09/10 2288
5184
 西山소식 [11]

2006/10/25 2001
5183
 西山 보시오.. [4]

2004/08/24 2864
5182
 常識

2007/05/17 2244
5181
 三星 총수 이건희 會長이라면 [1]

2004/06/26 1747
5180
 三綱五倫

2005/01/24 2215
5179
 山寺의 숲!!! [3]

2009/10/22 2025
[1][2] 3 [4][5][6][7][8][9][10]..[21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