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03  3/326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5/11/14]
화일 1 05.10.30~11.6_111.jpg (73.9 KB)   Download : 143
流水人生


내용은 아래 comment를 보세요..


2005/11/14 

流水人生
인생이 흐르는 물처럼 덧없음을 나타낸 글
이 글귀에서 인생의 무상함이 나타나지만
흐르는 물로 추상화된 삶과 존재의 본질을
깨우치려는 만해선사의 고뇌가 엿보인다

2005/11/15 

역시. 서산대사님이십니당,,,!!@@@

2005/11/15 

생팔수류~~~!!???

2005/11/15 

서산대사님 말씀과 같이 덧없이 강하류가
가까워지는구려!!!!!
이런때일수록 흐르는 물에서 배워야 할것이 있지요.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順理!
걸리면 조용히 돌아가는 知慧!
고이지않고 흐르려는 努力!
태어난 곳이 달라도 모두 만나는 緣! 등 등......

2005/11/15 

큰스님! 인용대사님 말쌈 ..큰가르침 감사합니다

2005/11/16 

생팔수류!
거참 좋은 말이다.
만해가 멋진 말을 했구먼!

2005/11/16 

위는 월세상풍

2005/11/16 

월세방 사는 사람의 비애를 만해가
어찌 알았을꼬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171
 人生의 速度를 늦추라!!! [2]

2009/08/13 1896
5170
 人生은 未完成? [4]

2006/03/02 1986
5169
 人生에는 練習이 없다! [2]

2009/09/23 1591
5168
 人生에는 演習이 없다

2004/03/10 2356
5167
 人生....바람처럼 구름처럼!!!!! ♬

2011/02/18 2021
5166
 人生 五計

2005/01/27 2611
5165
 人生 德目 [1]

2009/02/20 1765
5164
 理工系 기피 현상은 한국이 조선시대로 돌아가고 있다는 증거 [3]

2004/07/09 1507
5163
 李兄, 왜 그랬소… [1]

2010/02/09 1628
5162
 李白의 月下獨酌 [1]

2011/08/26 1881
5161
 李白 의 山中對酌 [2]

2012/08/19 2944

 流水人生 [8]

2005/11/14 1543
5159
 月下獨酌 [1]

2007/05/16 1581
5158
 雨 夜 獨 白

2005/08/04 2304
5157
 牛와 사자 사랑 [1]

2007/02/01 1600
5156
 辱說某書堂(김삿갓 ㅡ 어느서당을 욕함) [3]

2005/09/26 1511
[1][2] 3 [4][5][6][7][8][9][10]..[326] [next]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