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98  7/325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19/03/27]
미쳤어 지병수 할배



아프지 않고 즐겁게”…전국노래자랑
  
‘미쳤어’ 지병수 할아버지

▲ KBS ‘전국노래자랑’ 방송.
  
‘전국노래자랑’에서 가수 손담비의 히트곡
‘미쳤어’를 부른 지병수(77)씨가 방송이후
유명인사가 된 소감을 전했다.

지병수씨는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복지관에서 사람들이 다 내 이름을
모르니까

‘미쳤어 어디 가?’
‘미쳤어 이리 와봐’라고 불렀다.

여러 군데서 연락 오니까 보람을 느낀다.
‘내가 이 나이에 이렇게 스타가 됐나’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지병수씨가 부른 노래 영상은 유튜브에서
66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원곡 가수인 손담비는 개인 SNS를 통해
“할아버지 감사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지병수씨는
“옛날에 명동·청담동에서 옷 장사를 하며 돈을
벌었다. 그런데 하루아침에 IMF 때문에 날렸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 보면 아무 필요 없더라.

‘에이, 내 돈이 안 되려나 보다’ 하고
그냥 마음을 비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씨는
“기초생활수급자로 생활하고 있다.
그냥 아프지 않고 즐겁게 살다가 어느 순간에
가는 게 내 행복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진행자 김현정은
“가난한 노인이다 하시는데 제가 보기에는
마음만은 부자시다.

소박하고 낙천적인 할아버님 모습 참 보기 좋다”고
답했다.
        
평소 음악을 많이 듣는다는 지씨는
“가수 박진영의 ‘허니’도 잘 부르고, 카라의 ‘미스터’ 티아라의 ‘러비더비’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지씨는 ‘미쳤어’를 선곡한 이유에 관해
“그냥 내 몸에 맞는 것 같다.
연습도 따로 하지 않았다.
평상시에도 노래방에 가면 자주 부른다”라며
취미로 18년 동안 무용을 했다고 설명했다.

김유민 기자


2019/03/27 

기초생활수급자로 생활하고 있다.
그냥 아프지 않고 즐겁게 살다가 어느 순간에
가는 게 내 행복이다”라고 밝혔다.

“가난한 노인이다 하시는데
마음만은 부자시다.
소박하고 낙천적인 할아버님 모습 참 보기 좋다고...

2019/03/28 

즐겁게
노래하며
행복하게
그렇게 살자

2019/03/30 

3시기 중에 카수는
"서산대사님"이 명 카수지요.
할 딤비 보다야 훨 나을것 가튼디~~~!!! ㅎ ㅎ.

2019/03/31 

원상사를 무시하남유?

2019/04/01 

멋쟁이
큰 형님께 박수를 짝짝짝

2019/04/01 

나도 유튜브에 한번 올려볼까나?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미쳤어 지병수 할배 [6]

2019/03/27 258
5101
 한국 축구 춤을 추다 [1]

2019/03/27 239
5100
 老老 세대차이 고무빈병(孤無貧病). [1]

2019/03/27 219
5099
  퀴즈 [1]

2019/03/26 232
5098
 한강 보행교 [2]

2019/03/20 239
5097
 maggie의 추억 [2]

2019/03/09 243
5096
 하나 더

2019/03/08 244
5095
 요게 뭔지 알래나? [5]

2019/03/06 248
5094
 산수문제 [2]

2019/02/26 303
5093
 5G 이동통신을 바라보며

2019/02/19 245
5092
 33차 정기총회 모습 사진은

2019/02/19 282
5091
 제33차 정기 총회 알림(19.2.18 월) [2]

2019/02/09 305
5090
 정리정돈 [1]

2019/01/31 274
5089
 산수문제 [7]

2019/01/28 278
5088
 새해.. [3]

2018/12/31 284
5087
 정일교씨 혼사알림(18.12.23) [3]

2018/12/09 304
[1][2][3][4][5][6] 7 [8][9][10]..[325]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