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36  1/328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4/01/26]
화일 1 견공,묘공.jpg (62.9 KB)   Download : 0
중국 갑부된 견공



中 갑부 노파, 유산 38억원 고양이·개에 남겨…
“자녀들, 아플 때 외면”

자녀 상속 유언 남기자 병문안 안 와
“곁에 있던 이들은 오직 반려동물들”

반려동물 보살피도록 지역 동물병원
상속재산 관리인에 임명, 평생 돌봐

중국 상하이 출신의 여성이 자신의 반려동물인
개, 고양이 앞으로 38억원가량의 재산을 물려주기로
했다.

2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출신의 여성 리우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유언장을
작성했다.
그녀는 몇 해 전 세 자녀에게 현금 및 재산을
남긴다는 유언장을 작성한 바 있다.

그런데 그녀가 병에 걸린 후 앓자 그녀의 자녀들은
그녀를 병간호하기는커녕 직접 문안조차 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그녀가 앓는 동안 연락조차 거의 하지 않는
등 교류를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리우는 이에 대해
“내가 아프고 늙었을 때 나의 개와 고양이만이
곁에 있었다”라고 말했다.

다만 중국에서는 현행법상 동물에게 재산을
상속하는 것은 허용하지 않고 있다.
그러자 리우는 자신의 지역 동물병원을 그녀의
상속 재산 관리인으로 임명하고 사후 그녀의
반려동물을 돌보도록 하는 것을 조건으로 명시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그녀의 안타까운 사정에 공감하고
그녀의 자식들을 비난하면서도 동물에게 재산을
상속하는 것이 가능하냐는 물음이 뒤따랐다.

이에 대해 중국 유언 등록센터 소속 첸 카이는
“리우의 현 유언장에는 한 가지 방법만 적혀 있다
”면서 “우리라면 반려동물이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동물병원을 감독할 믿을 수 있는 사람을
임명하라고 조언했을 것”이라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최종 유언장을 작성하기 전 모든
재산을 동물병원에 맡기는 건 위험하다”라며
“자녀들이 그녀에 대한 태도를 바꾸면 언제든
유언장을 다시 바꿀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퍼옴


2024/01/26 

견공
묘공
대박

2024/01/27 

삼시기들 한테 줘도 델텐데..

2024/01/28 

복받은 견공
우리주변에서 유모차에 개를 태우고 끌고 다니고
백화점 마트 등에 개를 끌고 다니는 사람들 보면 심하게 끓어오르니 거참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36
 물러나 물러나 물러나 [2]

2024/02/11 20
5235
 韓 아시안컵 우승하면 안 된다 [1]

2024/02/07 5
5234
 고도리의 비밀 [1]

2024/02/07 9
5233
 역사상 가장 큰 크루즈선 첫 출항 [1]

2024/02/01 11
5232
 쓸쓸한 한국 노년의 현실 [1]

2024/01/30 7
5231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우리나라 [1]

2024/01/29 5

 중국 갑부된 견공 [3]

2024/01/26 12
5229
 양형규 장모님상 알림(24.1.25)

2024/01/25 20
5228
   [re] 양형규 장모님상 알림(24.1.25)

2024/01/26 8
5227
 노량 이순신장군 [1]

2024/01/13 17
5226
 '여권 파워' 세계 2위 [1]

2024/01/12 24
5225
 내 절친을 첩으로 삼아줘 [2]

2024/01/09 18
5224
 아모르 파티 [2]

2023/12/31 59
5223
  등대지기 [1]

2023/12/30 44
5222
 서울의 봄 [1]

2023/12/24 53
5221
 왜 이분들 사진이 나한테 있을까..

2023/12/21 50
1 [2][3][4][5][6][7][8][9][10]..[328]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