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53  1/211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3/12/24]
화일 1 서울의_봄.jpeg (55.9 KB)   Download : 8
화일 2 해바라기1.jpg (110.9 KB)   Download : 1
서울의 봄


'서울의 봄'

, 개봉 33일째 천만 돌파…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 탄생

'범죄도시3' 이후 올해 두 번째 천만

정우성, 데뷔 후 첫 천만영화…
황정민은 세 번째 천만영화

한국 영화의 봄을 다시 가져다 준 '서울의 봄'이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24일 새벽 '서울의 봄'이 누적 관객수 1006만533명
을 기록하며 올해 2번째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고
밝혔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작품으로, 개봉 때부터 촘촘하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연출과 황정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등을 포함 조, 단역까지 완벽한 앙상블을
보이며 기세가 남달랐다.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 개봉
4일만에 100만, 6일만에 200만, 10일 만에 300만,
  20일 만에 700만, 25일 만에 800만 관객, 27일 만에 9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서울의 봄'은 33일 만에 천만 관객을 넘어서며
지난 5월 개봉한 '범죄도시3' 이후 올해 두 번째
천만 돌파한 것은 물론 팬데믹 이전인 '기생충'
이후 처음으로
천만 관객을 동원한 단일 작품이다. 국내
박스오피스 기준으로는 31번째 천만 영화다.

'서울의 봄'은 전국민들에게 12.12 군사 반란이
재조명되며 사회, 정치적 담론까지 이뤄지고 있다.

이원석 검찰총장은 지난 17일 대검찰청 간부들과
함께 영화 '서울의 봄'을 관람한 후
"우리가 누리는 민주주의는 국민 모두의 희생과
노력으로 어렵게 이룩한 것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전두환·노태우 전 대톨여에게
수여된 무궁화대훈장을 박탈하기 위한 서명
운동을 진행 중이다.

특히 전두환 전 대통령은 편하게 누울 자리조차
찾지 못하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지난 2021년 11월 23일
사망한 후 장지를 구하지 못해 연희동 재탁에
유골이 안치돼 있는데, 파주에 안장될 것이라는
소식이 들리자 진보당파주지역위원회와
민족문제연구소 고양파주지부, 파주노동희망센터,
DMZ생태평화학교 등 11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전두환 파주 장산리 매장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또 지금까지 만들어진 한국 근현대사 영화들이
다시 소환되는 현상과 2030 관객들 사이에서는
심박수를 체크하는 챌린지가 유행이 일어나기도
했다. 입소문과 챌린지를 중심으로 '서울의 봄'
시대적 배경을 경험하지 못한 젊은 관객들도
영화에 빠르게 유입됐다.


2023/12/24 

1979년 12월 12일 나는 그때 창원에서 장화신고 현장 헤매고다님
영화관람 끝나고 아무생각 아니 함
나쁜ㅅㄲ...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53
 US오픈서 27억 원짜리 1.2m 퍼트 [1]

2024/06/17 23
5252
 최영호 혼사 알림(24.7.14) [3]

2024/06/14 113
5251
 이병용 모친상 알림(24. 6. 5)

2024/06/05 37
5250
 여기 우리 갔었지!(2)

2024/05/17 65
5249
 여기 우리 갔었지!

2024/05/17 62
5248
 애 낳으면 ‘올해의 공무원상’보다 인사 가산점 더 받는다 [2]

2024/05/10 58
5247
 여보게 친구 꽃구경 가세나 [2]

2024/05/05 59
5246
 서운해할 때 떠납니다 [2]

2024/04/29 63
5245
 진분홍 세상 ‘산상화원’ 황매산 철쭉제 [1]

2024/04/27 44
5244
 살강 밑에서 수저 줍고 우쭐대면 안 돼요 [2]

2024/04/20 42
5243
 사마귀와거미는 교미후 수컷을 [1]

2024/04/14 35
5242
 북한 일방적 불가 통보, 단호한 FIFA "0-3 몰수패 처리 [2]

2024/03/24 52
5241
 영화 ‘듄’을 보고 깊은 무력감을 [2]

2024/03/09 48
5240
 카리나 사과문 [2]

2024/03/08 44
5239
 서산 어찌지내시는감? [3]

2024/03/07 45
5238
 시체꽃 [3]

2024/03/04 33
5237
 난 의새 [1]

2024/03/02 54
5236
 AI 통 번역 [1]

2024/02/25 69
5235
 물러나 물러나 물러나 [3]

2024/02/11 77
5234
 韓 아시안컵 우승하면 안 된다 [1]

2024/02/07 61
5233
 고도리의 비밀 [1]

2024/02/07 138
5232
 역사상 가장 큰 크루즈선 첫 출항 [1]

2024/02/01 100
5231
 쓸쓸한 한국 노년의 현실 [1]

2024/01/30 106
5230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우리나라 [1]

2024/01/29 125
5229
 중국 갑부된 견공 [3]

2024/01/26 59
1 [2][3][4][5][6][7][8][9][10]..[211]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