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57  1/32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19/11/15]
화일 1 홍성남신부.jpg (347.9 KB)   Download : 0
화일 2 놀러_오셈,오빠.jpg (83.9 KB)   Download : 0
착하게만 살지마세요, 그러다 병납니다







"겸손·청빈?
착하게만 살지마세요, 그러다 병납니다"
김한수 종교전문기자

[홍성남 신부]
'착한 사람 그만두기' 펴낸 가톨릭 영성심리상담가
… 엄숙·경건 강요 안해 화제

"화나면 화내고, 힘들 땐 쉬어라…
살면서 누구나 잘못할 수 있으니 線에서 떨어졌다고
낙담마세요"
  
"너무 겸손하고 희생하며 착하게만 살려고 하지
마세요.
병(病)납니다."

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 소장 홍성남(65) 신부는
역발상과 전복(顚覆)의 메시지를 던진다.

베스트셀러 작가이기도 한 그가 그동안 낸 책
제목만 봐도 그렇다.
'벗어야 산다'(3만부)
'화나면 화내고 힘들 땐 쉬어'(4만부)라고 권한다.

'천주교 사제'라면 선입견처럼 떠오르는
엄숙·경건·겸손·청빈 등을 강요하지 않는다.
그런데 그의 책을 읽은 독자, 특히 천주교 신자들
"딱 내 이야기"
"속이 뻥 뚫린다"며
열광한다.
알게 모르게 신자들을 옥죄던 죄책감을 훌훌
털어주기 때문이다.
최근 펴낸 책은 제목 자체가 '착한 사람
그만두기'(아니무스)다.

"저도 사제가 되고 나서까지 '착한 아이'로 살았어요.
사제 생활 10년쯤 됐을 때 심한 무기력증에 빠지는
바람에 영성심리상담을 받은 후 알게 됐죠.
그때까지 감독·주연을 하며 '착한 사람' 연기를 하고
있었다는 것을."

    가톨릭 영성상담가 홍성남 신부는
다작(多作) 작가이기도 하다.
서울 명동성당 앞 가톨릭회관 내 사무실에서 만난
그는 “보통 10편의 원고를 동시에 집필하다가
완성되는 순서대로 책으로 출간한다”고 했다.

단적으로 사제 서품 후 그는
'가난한 신부'를 목표로 했다.
그런데 마음이 편치 않았다.
일반대학을 졸업한 후 신학교로 진학한 그는
사제가 되기 전까지는 남에게 밥을 사주는 편이었다.
그런데 '가난한 신부'로 살다 보니 항상 밥을
얻어먹어야 했다. 게다가 돈 좀 쓰는 사제를 보면
속으로 '저 신부는 왜 가난하게 살지 않지?'라며
화를 내는 자신을 발견했다. 심리상담을 받고 난
후에야 '사제의 가난함은 외적인 가난이 아니라
돈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마음'이란 걸
깨닫게 됐다.

또한 그는 항상 내성적이고 무대 울렁증, 카메라
공포증이 있다고 막연히 생각했다.
그런데 아니었다. 알고 보니 무대 체질이고
카메라를 너무 좋아하는 홍성남이 마음 저 밑에
있었다. 작년 말부터는 혼자 카메라 틀어놓고
유튜브 녹화를 할 정도다.
인생 모토는
'더 많이, 더 높이, 너 낫게'로 바뀌었다.
물론 영적으로 '많이, 높이'다.

책에는 이런 시행착오를 솔직히 털어놓았다.
'마음공부를 하지 않았다면 아마 지금도 길거리
쓰레기만도 못한 인생을 살고 있었을 것.'
'술 취하면 저도 주님 앞에 가서 주정 기도 합니다.'
이런 이야기를 통해 홍 신부가 전하는 메시지는
'영성 생활은 영혼의 자유로움을 얻기 위한
삶'이란 것이다.
자신의 문제를 인정하고 웃고 살라고 권한다.
자유로우려면 솔직해야 한다.
아프면 아프다고 하고, 화나면 화내고, 힘들 땐
쉬어야 한다.
'퍼주기'도 자제하라고 한다. 자꾸 퍼주다 보면
내 마음이 고갈되고 피해 의식, 억울한 마음,
분노가 쌓이다가 마지막엔 '가짜 평화'만 남는다.
그는 "나의 삶을 개선할 사람은 나뿐. 다른 사람을
변화시키려 애쓰지 않는 게 좋다"고 한다.
"자신 혹은 남이 정해둔 선(線)에서 굴러떨어졌다고
낙담하지 말라"고 권하고,
"기도 모임 다녀와서 새롭게 태어났다는 사람들
대부분 6개월을 못 간다"며
"자기 변화를 너무 믿지 말라. 때로는 결심이
사흘도 못 간다"고 위로한다.
"누구나 잘못된 일을 저지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주님께서는 항상 깨어 기도하라고 하셨던
겁니다."

그는 특히 '종교 사기꾼'을 조심하라고 강조한다.

신자들의 상처를 아물게 하기는커녕 덧나게 하는
사람, 하느님의 뜻 혹은 영성을 운운하며 신자들을
심리적으로 학대하는 사람, 교세(敎勢) 감소에 대해
신자와 세상의 물질주의 탓을 하는 사람,
신자를 사목(司牧)이 아니라 사육(飼育)하는
사람들이

  홍 신부가 분류한 사기꾼 계열이다.

그는 종교기관은 '동네 병원'이 돼야 한다고 했다.
아무 때나 쉽게 들러서 고민을 털어놓고 마음을
치유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사실 말하는 것보다 듣는 게 10배는 더 힘듭니다.
듣는 게 일인 저도 제 이야기를 들어주는 분이
두 분 계십니다.
스트레스 쌓이고 고민이 있을 땐
털어놔야 합니다.
털어놓으며 사세요."


2019/11/15 

스트레스 쌓이고 고민이 있을 땐 털어놔야 합니다.

털어놓으며 사세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157
 김수직 아들 혼사 알림(19.11.30) [2]

2019/11/26 29
5156
 백수에도 급수가 있다.

2019/11/17 25

 착하게만 살지마세요, 그러다 병납니다 [1]

2019/11/15 18
5154
 한국인 3대 중요 소비생활분야 [2]

2019/11/13 23
5153
 출장 중 성관계 사망→업무상 재해 [1]

2019/10/29 24
5152
 KTX는 역방향이 안전? 앉은 자리가 생사 [1]

2019/10/29 19
5151
 한글날날 [1]

2019/10/08 35
5150
 철도통합 지지부진 [1]

2019/10/07 25
5149
 백두산 방

2019/09/18 44
5148
 제 3의 흡연 [2]

2019/09/18 28
5147
 스포츠 과학이다 [1]

2019/09/06 42
5146
 이기승 박사님께 [3]

2019/08/29 53
5145
 여름에 시원한곳 [2]

2019/08/20 43
5144
 '007 저리 가라'…첨단장비 동원 보이스피싱 [1]

2019/08/20 33
5143
 100원 때문에 싸우는 미국과 중 [1]

2019/08/14 38
5142
 '8억달러 사업' 한국 정치에도 영향력 행사

2019/08/07 41
1 [2][3][4][5][6][7][8][9][10]..[323]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