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72  7/324
 님 ( )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8/10/16]
화일 1 지하철_간음사건.jpg (1.90 MB)   Download : 134
화일 2 낙지_싸우아.jpg (19.1 KB)   Download : 134
10월 낙지 안 잡수면 10리 못 가



10월 낙지 안 잡수면 10리 못 가

힘 빠져요


"이게 '중낙'이에요. 너무 크지도 않고 작지도 않고. 낙지는 3~4월에 가장 크지만, 맛은 지금이 가장 좋아요. 중낙을 넣은 '연포탕'이 최고 맛있어요." 서울 여의도 전라도 음식점 '대방골' 사장 박정아(53)씨가 이날 오전 전남 무안에서 고속버스 타고 상경(上京)했다는 '뻘낙지'를 집어올렸다. 다리 길이가 한 뼘(약 30㎝) 조금 넘는다. 크기가 중간쯤 된다고 해서 '중낙'이다.



▲ 대방골 연포탕 /조선영상미디어 김승완 기자 wanfoto@chosun.com

낙지는 5~6월이 산란기다. 알을 낳고 힘 빠진 낙지는 맛도 영양도 떨어진다. 서서히 '정신 차린' 낙지는 가을, 그러니까 10월 이맘때 맛이 들기 시작한다. 같은 시기, 5~6월 알에서 깬 어린 낙지들도 웬만큼 몸집이 붇는다. 식도락가들이 군침 흘리는 '세발낙지'가 요놈들이다.

박 사장은 "국내산 낙지, 그 중에서도 무안 낙지만이 이 '질(색깔)'이 난다"고 했다. 박 사장은 주방에서 커다란 알루미늄 사발을 가지고 나왔다. 박 사장은 "반찬으로 내는 낙지볶음에 쓰는 중국산 낙지"라고 했다.

중국산은 다리 굵기나 몸집이 무안산의 두 배쯤 됐다. 무안산 낙지는 뻘과 비슷한 회색인 반면, 중국산은 붉은빛이 확연했다. 가장 큰 차이는 생명력이었다. 무안산은 쉴 새 없이 꿈틀댔다. 중국산은 장거리 여행에 피곤이 쌓였는지 몸놀림이 둔하고 느렸다.

박 사장은 "맛 차이도 확연하다"면서 무안산과 중국산 낙지를 잘게 잘라 참기름에 버무렸다. 접시에 철썩 달라붙은 무안 뻘낙지는 떼어내기 버거웠다. '가을낙지 먹으려면 쇠젓가락이 휜다'는 얘기가 빈말이 아니었다.

완강히 저항하던 무안산 뻘낙지는 입에 들어가면 확 달라진다. 부드럽고 씹을수록 감칠맛이 배 나온다. 중국산은 무안산과 비교하면 질기고 심심하다. 씹으면 약간 비린내가 난다. 하지만 이렇게 둘을 놓고 비교하면서 먹으니 그렇지, 그냥 먹으면 누가 이 차이를 알까 싶다. "서울에서 파는 낙지의 98%는 중국산이라고 보면 돼요."

낙지를 먹는 방법은 여럿이다. 흔히 매운 볶음으로 즐기지만, 비싼 국산 낙지를 제대로 맛보려면 양념을 가능한 한 적게 하는 편이 낫다. 세발낙지라면 날로 먹는다. 하지만 맛을 아는 사람은 "세발낙지가 부드럽기는 하나 맛이 옅다"면서 중낙 이상을 찾는다. 제대로 맛이 든 가을낙지라면 연포탕이 최고다. 조개, 다시마, 멸치, 가츠오부시 등 재료는 집집마다 다르지만, 맑고 시원하게 국물을 뽑는다는 점은 어디나 같다.


::: 서울서 낙지 맛있게 하는 곳 (가격은 시세에 따라 바뀜)

● 대방골|무안 뻘낙지만 쓴다. 구하지 못하면 팔지 않는다. 시가로 받는다. 15일 현재 세발낙지 2인분 5만~6만원. '연포탕' 점심 3만2000원, 저녁 3만7000원. 목포가 고향인 주인이 만드는 어리굴젓, 갈치속젓 등 딸려 나오는 20여 가지 반찬만 먹어도 돈이 아깝잖다. 원래 굴비로 명성을 떨치는 집이다. '솔잎찜옛날마른굴비정식' 점심 2만5000원, 저녁 3만원. 부가세 10%가 따로 붙는다. 여의도 순복음교회 맞은편, 진미파라곤 빌딩 지하1층. (02)783-4999


2008/10/16 

목포서 세발낙지 먹던 생각난다.

2008/10/16 

지하철에서 저렇게 떠들고 다니면
전도 효과는 얼마나 있는지 몰라도
많은 사람들이 짜증을 내더라...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076
 100명이 사는 마을 2004/01/07 09:02

고중환
2004/01/17 2053
5075
 100원 때문에 싸우는 미국과 중 [1]

2019/08/14 143
5074
 107세 어머니를 봉양하는 72세 아들의 효심 [1]

2005/12/22 1944
5073
 10년법칙(명품인생을만드는)

2006/02/24 1266
5072
 10년전이나 [4]

2004/05/12 1829
5071
 10년후 게시판을 만들었습니다.

2004/06/29 1905
5070
 10대에서 황혼까지~ [1]

2006/07/14 1817
5069
 10원짜리 동전을 자세히 살펴라!

2006/08/14 1533
5068
 10월 18일 행동 요령. [11]

2014/10/02 927
5067
 10월 25일 행사 안내 2003/10/15 17:06

고중환
2004/01/16 2194

 10월 낙지 안 잡수면 10리 못 가 [2]

2008/10/16 1836
5065
 10월1,2,3일산행모집 [4]

2011/09/22 1941
5064
 10톤짜리 철교 도난 [1]

2004/11/15 2177
5063
 11/22일 권원구 행사 알쥐? 2003/11/21 16:00

고중환
2004/01/16 2125
5062
 11/29(토) 김성호 행사 알쥐? 2003/11/27 13:53

회장,총무
2004/01/16 1941
5061
 114 상담원 웃기는 가게 이름 [1]

2008/08/18 1537
[1][2][3][4][5][6] 7 [8][9][10]..[32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