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48  7/322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10/03/15]
화일 1 1083647501.jpg (172.3 KB)   Download : 95
펌 중앙일보





[오피니언] 많이 먹으면서 그칠 줄 모르는 사람에게는 식탐(食貪)이 있다고 한다.

이성(異性)을 밝히면서 제 본분을 잃는 사람에게는 색탐(色貪)이 있다고 이른다.

뭐든지 제 몫 이상을 요구하는 사람에게는 이렇게 ‘탐’이라는 글자가 따르기 마련이다.

업무를 핑계로 집에 돌아갈 생각 없이 술만 푼다면 탐배(貪杯)다. 술을 탐한다는 뜻의 탐주(貪酒)도 마찬가지 단어다.

이 시대의 상습적인 고주망태들에게 어울리는 말이다. 이 정도면 차라리 애교다.

탐내는 것이 하도 많아 더럽다는 인상을 주는 사람에게는 탐묵(貪墨)이라는 형용이 따른다.

탐욕으로 마음 등이 시커멓게 변한 사람이다. 재물에다가 색까지 밝히는 사람은 탐닉(貪溺)의 상태다. 빠져나오기 힘든 수렁에 발을 들인 것이다.

음식이나 색욕(色慾) 등 특정한 대상 외에 무엇이든지 절제 없이 밝히는 사람은 ‘탐람(貪<5A6A>)하다’는 말을 듣는다.

탐람(貪濫)이란 단어도 그와 같은 뜻이다. 정해진 몫 이상의 것을 찾아 좇다가 자신을 망치는 일, 또는 그 결과가 탐오(貪汚)다.

‘탐오’라는 단어와 함께 떠올려지는 것은 부패한 관료다.

공공(公共)의 영역을 책임지는 관리가 부정한 재물에 욕심을 낸다면 탐관(貪官)이요, 오리(汚吏)다.

합쳐서 이르는 ‘탐관오리(貪官汚吏)’는 동서고금(東西古今)의 빼놓을 수 없는 골칫거리다.

동양의 관리들이 받았던 뇌물이 포저(苞<82F4>)다. 어육(魚肉)을 싸던 부들(蒲)을 일컬었던 단어다.

뜻이 확대돼 값비싼 물건을 싸던 보자기, 즉 뇌물로 변했다.

조선왕조의 실록(實錄)에 늘 등장하던 단어였으니 조정(朝廷)에서도 이 때문에 꽤 골치가 아팠던 모양이다.

지금 자주 사용하는 ‘뇌물(賂物)’은 회뢰(賄賂)라고 했다. 수회(受賄)라고 하면 뇌물을 받는 것, 뇌물을 주는 것은 행회(行賄)다.

한국에서는 뇌물 받는 행위를 수뢰(受賂)라는 단어로 자주 표현한다.

어차피 뇌물 수수(授受)에 관한 죄는 주고받는 쌍방이 있어야 성립하는 것이다.

이 모든 게 부정당한 재물을 받아 법질서를 어지럽힌다는 뜻의 ‘탐장왕법(貪贓枉法)’의 사례들이다.

요즘 경찰이나 교육계의 비리가 속속 터져나온다.

국가의 법질서를 이끄는 경찰, 차세대를 키우고 북돋워야 하는 교육계 공무원의 비리라서 그 심각성이 자못 크다.

‘무소유(無所有)’의 정신을 남기고 법정 스님이 세속의 삶을 마감했다.

그 다비(茶毘)식에서 타오른 장엄(莊嚴)한 불길은 이들의 탐심(貪心)에 어떤 반응을 일으켰을까.

유광종 중국연구소 부소장


2010/03/15 

한번 읽어보기요~~

2010/03/15 

삼시기는 탐!! 할사람 없을거야!!

2010/03/16 

최군!! 오랫만이다.시간이 많긴한가보다.
손가락이 근질거려 죽겠지?
신 색탐,고산,원당,먹선생,한번초대해라
지리산 고로쇠약수가 요즘한창인데 옥룡민박집하나 잡고
날새기 한번해야지??신색탐 화내기전에 빨리 모셔라잉~??

2010/03/16 

선수들 시간되면 뭉쳐서 한번 오이소~~
제발 한번 오그라~~
숙식 제공 할낀게~~
고로쇠물도 한통 사놓을게~~
날만 잡아주라잉~~~

2010/03/16 

후보로 난 안될까?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052
 회비 입금통장 변경알림 [8]

2014/03/25 1143
5051
 화기치상 [4]

2012/12/31 3224
5050
 년하장 [2]

2011/12/26 1991
5049
 작품1호 [6]

2010/02/23 1735
5048
 산좋고 물좋고 [11]

2009/12/02 1661
5047
 2011 년 7월 [3]

2011/06/27 1904
5046
 강돈식씨 장남 혼사알림(14.8.23) [10]

2014/08/06 941
5045
 배회장 차남 혼사

2018/04/16 138
5044
 3/4분기 모임 알림(18.9.3) [3]

2018/08/28 185
5043
 3/4분기 모임 안내 [5]

2018/08/22 144
5042
 33차 정기총회 모습 사진은

2019/02/19 58
5041
 우리막내 혼사 [1]

2018/04/03 141
5040
 선임 인사 [9]

2018/03/03 194
5039
 감사합니다! [4]

2012/12/18 3017
5038
 상대편 핸드폰 ~~ 나쁜넘들 [2]

2012/02/02 1982

 펌 중앙일보 [5]

2010/03/15 1493
[1][2][3][4][5][6] 7 [8][9][10]..[322]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