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314  3/33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10/05]
화일 1 0c645a92.jpg (186.2 KB)   Download : 2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한 소년의 파란만장한 모험기를 다룰 보물섬의
작가 스티븐슨은 자신의 작품 가운데서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사랑하는 연인이 노을을 보기 위해
작은 동산에 올라 쉴 자리를 찾았습니다.
동산에 올라와 보니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가 있었고
그들은 그곳에 앉았습니다.

하지만 이윽고, 앉아서 주위를 둘러보던 중
위쪽에 있는 자리가 더 좋아 보였고
"위로 가면 노을이 더 잘 보일 거야"라며
위쪽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그곳에 앉은 후 옆을 보니 훨씬 좋아 보였고
"여긴 나무가 노을을 가리니 옆으로 가면
더 잘 보일 거야"라며 다시 옆자리로
옮겨 갔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눈이 부시단 이유로 건너편으로 옮겼고
그곳에 만족하려던 찰나, 아래쪽에 아주 좋은
자리 하나가 보였습니다.

나무가 노을을 가리지도 않고 눈이 부시지도
않는 곳이었습니다.

두 사람은 다시 아래쪽으로 옮겼는데
자세히 보니 이 자리는 두 사람이
처음 앉았던 자리였습니다.

장거리 달리기를 할 때
완주하는 방법은 결승점을 바라보고
자신의 상태를 점검하며 끝까지 달리는 것입니다.

인생도 이와 같습니다.
가진 것보다 없는 것에 집중하고
자꾸만 타인과 자신을 비교한다면 결국 지쳐서
중도에 포기하고 맙니다.

어제보다 오늘 더 한 걸음 내딛기 위해선
타인과 비교하기를 멈추고
없는 것보단 가진 것에 감사하는 삶으로
현재를 채워가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남의 생활과 비교하지 말고 네 자신의 생활을 즐겨라.
- 콩도르세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82
 (퍼 온 글)빵 두 봉지 [1]

2021/10/30 13
5281
 (퍼 온 글)물고기의 부성애

2021/10/29 10
5280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

2021/10/27 15
5279
 (퍼 온 글)행운과 불운의 구슬

2021/10/25 18
5278
 (퍼 온 글)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

2021/10/24 19
5277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42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18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0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2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18
5272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29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30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29
5269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27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22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24
[1][2] 3 [4][5][6][7][8][9][10]..[333]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