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314  3/33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9/08]
화일 1 158cdae31.jpg (171.1 KB)   Download : 1
(퍼 온 글)탐욕의 열매



북아프리카의 원주민들은 원숭이를 잡을 때
조롱박을 준비한다고 합니다.

조롱박에는 원숭이의 손이 들어갈 정도의
구멍을 뚫고 그 안에 나무 열매를
잔뜩 집어넣는 것입니다.

그리곤 이것을 원숭이가 지나는 길목에 두고
원숭이가 이 조롱박을 발견하기까지 기다립니다.
냄새를 맡고 온 원숭이는 조롱박 구멍 속에 손을 넣고
나무 열매를 꺼내려고 애씁니다.

하지만 처음 집어넣은 빈손과 달리
잔뜩 움켜쥔 손은 구멍에서 절대 빠지지 않습니다.

사실 원숭이의 탈출 방법은 너무 간단합니다.
꽉 움켜쥔 손을 놓기만 하면 되는 것인데
어리석게도 사람들이 다가와도 움켜쥔 손을 놓지 않아
결국 잡힌다고 합니다.

탐욕은 수많은 열매를 맺는 불행의 씨앗과 같습니다.
탐욕은 갈증을 낳고, 소중한 시간을 낭비하게 만들고
더 중요한 것을 놓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이때의 탈출 방법도 간단합니다.
욕심을 내려놓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욕심의 반대는 욕심이 없음이 아닌,
잠시 내게 머무름에 대한 만족입니다.
- 달라이 라마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82
 (퍼 온 글)빵 두 봉지 [1]

2021/10/30 13
5281
 (퍼 온 글)물고기의 부성애

2021/10/29 10
5280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

2021/10/27 15
5279
 (퍼 온 글)행운과 불운의 구슬

2021/10/25 18
5278
 (퍼 온 글)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

2021/10/24 19
5277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42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18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0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2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18
5272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29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30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29
5269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27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22
5267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25
[1][2] 3 [4][5][6][7][8][9][10]..[333]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