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314  3/33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8/30]
화일 1 def0a8ccdc.jpg (166.3 KB)   Download : 1
(퍼 온 글)남편의 착각



어느 마을에 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평소 일상적인 대화도 곧잘 하던 부부였는데
언젠가부터 남편은 아내와의 대화에서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자신의 질문에 아내가 간혹 대답하지 않거나
동문서답을 하는 등 대화가 잘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입니다.

남편은 혹시라도 아내의 귀가 잘 들리지 않게 된 건지
걱정을 하게 되었고 이를 시험해보기로 했습니다.
어느 날 그는 방 한쪽 구석에 돌아앉았고
아내는 반대편 구석에 돌아앉게 했습니다.
그리곤 그는 조그마한 목소리로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여보 내 말이 들려요?"

그러나 아내는 대답이 없었습니다.
남편은 좀 더 가까이 가서 물어보아도,
더 바짝 다가가서 물어보아도
여전히 대답이 없었습니다.

결국 아내의 등 뒤까지 다가가 같은 질문을 했고
그러자 아내는 귀찮은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네 들려요! 벌써 네 번째 대답이에요."

잘 들리지 않았던 사람은 아내가 아닌
바로 남편 자신이었던 것입니다.

자신의 경험과 지식만을 통해
세상과 타인을 바라보는 것은 빨간 안경을 쓰고도
모른 채 세상이 왜 이렇게 붉은 지
불평하는 것과 같습니다.

왜곡된 나만의 색안경을 벗고
세상의 빛과 타인의 모습을 살펴본다면
그동안 알지 못했던 또 다른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곤경에 빠지는 건 뭔가를 몰라서가 아니라
뭔가를 확실하게 안다는 착각 때문이다.
- 마크 트웨인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82
 (퍼 온 글)빵 두 봉지 [1]

2021/10/30 13
5281
 (퍼 온 글)물고기의 부성애

2021/10/29 10
5280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

2021/10/27 15
5279
 (퍼 온 글)행운과 불운의 구슬

2021/10/25 18
5278
 (퍼 온 글)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

2021/10/24 19
5277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42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18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0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2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18
5272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29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30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29
5269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27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22
5267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25
[1][2] 3 [4][5][6][7][8][9][10]..[333]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