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314  3/33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8/26]
화일 1 e47bfc79.jpg (160.0 KB)   Download : 1
(퍼 온 글)맨발의 연주자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맨발로 무대에 올라
타악기를 연주하며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주었던
스코틀랜드 출신 이블린 글레니.

그런 그녀에게도 시련의 시간이 있었습니다.
8살 때 청각장애를 일으키며, 12살에 완전히 청력을 상실하는
장애를 가지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자신만의 '귀'를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양쪽의 귀 대신 양 뺨과 머리, 가슴 등
온몸으로 소리를 받아들이는 연습을 했습니다.

피나는 연습과 20여 년의 노력 끝에 결국 그녀는
미세한 대기의 변화로도 음의 높낮이를
읽어낼 수 있었습니다.

그중에서도 극도로 섬세해진
발끝의 촉각 하나하나가 그녀의 청각기관이 되었고
소리의 진동을 더 잘 느끼기 위해 무대에서
신발을 신지 않은 채 연주를 해서
'맨발의 연주자'로 불렸습니다.

"귀로 소리를 듣는다는 건 한순간이에요.
그 후에는 사라지는 것이죠.
하지만 저는 더 많은 것들을 몸으로 직접
느끼고 받아들여요."

인생에서 찾아오는 시련은 좌절을 주기도 하지만
반면 극복할 수 있는 에너지도 줍니다.
여러분도 시련을 극복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글레니가 소리로 감동을 주는 것처럼
기적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시련이란 꼭 방해 거리만 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을 우리의 발아래 놓으면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
- C.F 블렌차드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82
 (퍼 온 글)빵 두 봉지 [1]

2021/10/30 13
5281
 (퍼 온 글)물고기의 부성애

2021/10/29 10
5280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

2021/10/27 15
5279
 (퍼 온 글)행운과 불운의 구슬

2021/10/25 18
5278
 (퍼 온 글)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

2021/10/24 19
5277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42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18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0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2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18
5272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29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30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29
5269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27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22
5267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24
[1][2] 3 [4][5][6][7][8][9][10]..[333]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