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314  3/33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8/24]
화일 1 b5849d2d.jpg (150.4 KB)   Download : 1
(퍼 온 글)겨자씨의 전파력



20세 젊은 나이에 왕이 되어
약 10년 만인 BC333년에 유럽과 아시아의 대부분을 차지한
위대한 정복자 알렉산더 대왕.

당시 적군이었던 페르시아의 황제 다리우스와
최후의 결전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일화입니다.

다리우스는 결전을 앞두고 알렉산더에게
선전 포고하며 보낸 것이 있는데 그것은 다름 아닌
참깨였습니다.

'페르시아의 군대는 참깨처럼 셀 수 없이 많으니
승산 없는 싸움을 하지 말고 항복하라'는
뜻으로 보냈던 것입니다.

그러자 알렉산더는 답장으로 작은 봉투 속에
이것을 넣어서 다리우스에게 보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전쟁은 시작되었고
전쟁의 승리는 알렉산더에게로
돌아갔습니다.

알렉산더 대왕이 보낸 선물은
바로 작은 겨자씨 하나였고 이 선물에는
이런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합니다.

'우리의 수가 적다고 무시하지 말아라!
이 겨자씨처럼 작지만 무섭고 놀라운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
우린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제주도의 유채꽃처럼 3월이 되면
이스라엘의 들판을 노랗게 물들이는 꽃이
바로 겨자 꽃이라고 합니다.

겨자씨는 어떤 씨앗보다 작지만,
땅에 떨어져 싹이 나면 이듬해 그 지역이
온통 노랗게 변할 만큼 놀라운 생명력과 전파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기 자신이 겨자씨 하나만큼 작게 느껴지시나요?
그렇다면 낙심하지 말고, 겨자씨 하나의 힘을 믿어보세요.
여러분은 어쩌면 각자가 생각하는 그 이상보다
더 큰 잠재력이 있을지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시도해보지 않고는 누구도 자신이 얼마만큼
해낼 수 있는지 알지 못한다.
- 푸블릴리우스 시루스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82
 (퍼 온 글)빵 두 봉지 [1]

2021/10/30 13
5281
 (퍼 온 글)물고기의 부성애

2021/10/29 10
5280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

2021/10/27 15
5279
 (퍼 온 글)행운과 불운의 구슬

2021/10/25 18
5278
 (퍼 온 글)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자

2021/10/24 19
5277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42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18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0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2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18
5272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29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30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29
5269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27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22
5267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24
[1][2] 3 [4][5][6][7][8][9][10]..[333]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