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71  212/324
 님 ( )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5/01/20]
** 녹아서 작아지는 비누처럼**



   비누는 사용할 때마다 자기 살이 녹아서 작아진다...

그리고 드디어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그러나 그때마다 더러움을 없애준다

만일 녹지않는 비누가 있다면 쓸모없는 물건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자기 희생을 통해 사회에  공헌 할줄 아는 사람은 좋은비누지만

어떻게 해서든  자기 것을 아끼려는 사람은

물에 녹지 않는 비누와 같다.

              이는 미국의 백화점 왕 워너메이커가 한 말이다.  

사람의 삶중에 희생하는 삶 만큼 숭고한 삶은 없습니다.  

희생을 바탕으로 성립되는 인간관계는 어느 것이나 아름답습니다.

사랑이 그렇고,

우정이 그렇고,

동료애가 그렇고,

전우애가 그렇습니다.

비누처럼 나를 희생해 상대를 돋보이게 하는 삶!

말은 쉽지만 실천하기는 어려운 삶입니다.

  그러나 지금 누군가를 사랑 한다면 상대를 위해 하길 원합니다.

  이런 마음이 없다면 참된 사랑이 아닙니다.

사랑받고 싶으면 사랑해야 합니다.

  사랑이 아름다운 건 상대의 마음의 옷에 묻은 때를 깨끗이 세탁해 화려하게 해주고

  상대의 마음의 몸에 찌든 때를 씻어 향기나게 해주어 세상을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힘을 주기 때문입니다.

  사랑한다면 사랑하는 사람에게 언제나 녹아서 작아지고


녹아 지는 비누가 되길 바랍니다.  


2005/01/20 

조은 역할이라네
그래서 나는 자꾸 작아지는감?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1795
 고향집 [1]

2005/01/24 1328
1794
 돌탑

2005/01/24 968
1793
 삼식이 회칙(안) [2]

2005/01/21 862
1792
 옛날옛적에(2) [2]

2005/01/21 2334
1791
 옛날옛적에(1) [2]

2005/01/21 2416
1790
 바람2 [4]

2005/01/21 1248
1789
 湖水2 [1]

2005/01/21 1967
1788
 湖水1

2005/01/21 2452
1787
 무인도의 여인 [2]

2005/01/20 1162
1786
 제 19회 삼식이 정기총회 공고 [6]

2005/01/05 1573
1785
 연예인 X file..보셨나요? [16]

2005/01/20 1930

 ** 녹아서 작아지는 비누처럼** [1]

2005/01/20 1214
1783
 ‘비’를 아시나요 [5]

2005/01/19 1488
1782
 사오정 [1]

2005/01/19 1150
1781
 눈 덮힌 광야를 걸어갈 때 [1]

2005/01/19 1147
1780
 기술자는 절대 죽이지 말라 [3]

2005/01/19 1010
[prev] [1]..[211] 212 [213][214][215][216][217][218][219][220]..[32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