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77  139/324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7/07/27]
화일 1 jnj.jpg (283.6 KB)   Download : 74
밀레의 만종에 얽힌 슬픈 이야기


1857년
저녁 노을이 지는 들녘에서 한 가난한 농부 부부가
고개를 숙인 채 기도하고 있다.
캐다가 만 감자가 바닥에 흩어져 있고
멀리 보이는 교회당이 정지된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여준다.

장 프랑수아 밀레가 그린 명화 '만종(晩鍾)'은 프랑스의 자랑이다.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백화점 소유주였던 알프레드 쇼사르가
80만 프랑에 이 작품을 구입 해 루브르 박물관에 기증한 후 한 번도
거래된 적이 없었던 '만종'은 값을 매긴다는 게 불가능한 보물이다.

그러나 작품이 처음 만들어진 1860년 당시 밀레는
물감을 살 돈조차 없는 가난 한 화가에 불과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화상 아르투르 스테반스가
그림을 인수하는 조건으로 1000프랑을 지원한다.
이 1000프랑으로 탄생한 그림이 바로 ' 만종'이다.
이렇게 탄생한 만종은 100년 만에 80만 프랑 값어치를 얻었고
그로부터 또 100년이 지난 지금 프랑스의 자존심이자
전 세계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보물이 됐다.
1000프랑을 지원한 것이 국부(國富)를 일구어낸 것이다.

루브르에 돌아오기 전 '만종'은 미국 아메리카 미술협회에 팔렸다.
프랑스 측은 국회와 행정부는 물론 모금활동까지 벌여가며
'만종'이 미국에 팔리는 것을 막으려 했다.

그러나 부자나라 미국을 당할 수는 없었다.
프랑스가 자존심이 상한 채 주저앉아 있을 무렵 백화점 재벌
알프레드 쇼사르가 미국에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고
'만종' 을 다시 사들인 것이다.  
쇼사르는 이 그림을 개인 자격으로 소유하지 않고 루브르에 기증했다.
예술의 가치를 알아본 쇼사르가 없었다면 '만종'은 지금쯤 미국
어느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을 것이다.

이 그림은 '이삭줍기'와 더불어 많이 알려진 그림 중 하나다.
그림을 보면 하루 일을 마치고 농부 부부가 교회종소리를 들으며
기도하는 평화로운 그림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이 그림에는 슬픈 이야기가 숨어있다.  

농부 부부가 바구니를 밭밑에 놓고 기도하고 있는데
사람들은 그 바구니가 감자씨와 밭일도구를 담은 바구니로 알고있다.
그런데 사실은 그 바구니에는 씨감자가 들어있던 게 아니라
그들의 사랑하는 아기의 시체가 들어있다.

그 시대 배고픔을 참고 씨감자를 심으며 겨울을 지내면서
봄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들의 아기는 배고픔을 참지못해 죽은 것이다.

죽은 아기를 위해 마지막으로 부부가 기도하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 '만종'이다.
왜 그림 속의 아기가 사라졌을까? 이 그림을 보게된 밀레의 친구가
큰 충격과 우려를 보이며 아기를 넣지말자고 부탁을 했다.
그래서 밀레는 고심 끝에 아기 대신 감자를 넣어 그려 출품했다.
그 이후 이 사실이 알려지지 않은 채 그저 농촌의 평화로움을
담고있는 그림으로 유명해졌다.

살바도로 달리는 정말 달랐다. 밀레의 <만종>을 보면 누구라도
신성한 노동 후의 고요한 정적과 평화를 느낄 것이다.
그러나 이 그림을 보고 꼬마 달리는 알 수 없는 불안감을 맛보았다.
그 불안감이 얼마나 집요하게 그의 뇌리에 들러붙었는지
달리는 오랫동안 그 까닭을 알아내려 했고,
그에 관한 책을 쓰기까지 했다. 그는 밀레의 <만종>에 그려진
감자자루를 어린아이의 관으로 보고 이루 말할 수 없는
불안을 느꼈던 것이다.

수십 년 후, 이러한 그의 투시력은 환각이 아니라 실제로
정확한 관찰이었음이 밝혀졌다.
루브르 미술관이 자외선 투사작업을 통해 그 감자자루가
초벌그림에서는 실제로 어린아이의 관이었음을 입증한 것이다.
현실 생활에는 서툴렀지만 그럴수록 더욱 더 삶에 대한
투시력을 갖게 되었다는 그의 고백은 참이었던 것이다.


2007/07/27 

믿거나 말거나?#@!%#&
고향집에는 아직도 만종이 걸려 있는디?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2969
 미스언더스투드 [9]

2006/08/14 1517
2968
   미안해

김동수
2004/01/28 1491
2967
 미안혀유 , 퍼왔시유 ~! [2]

2006/03/05 1378
2966
 미운 사람 죽이는 방법 (?) [3]

2006/09/05 1606
2965
 미쳤어 지병수 할배 [6]

2019/03/27 154
2964
 미타카코키의 나카무라 회장

2008/06/27 1763
2963
 민간의술가 장병두翁

2009/10/31 1826
2962
 민망하게 생긴(?) 고구마 [4]

2004/08/09 3066
2961
 민망한..? 섬이름들 [2]

2005/03/16 1216
2960
 민요하나 [1]

2006/11/16 1435
2959
 믿기 어려운 상식 [2]

2006/04/12 1078
2958
 믿음!!! [4]

2009/06/05 1670

 밀레의 만종에 얽힌 슬픈 이야기 [1]

2007/07/27 1572
2956
 밑천 안드는 유망 사업 [2]

2004/04/30 1804
2955
 바꾸라!! [12]

2005/09/08 1482
2954
 바꿔 볼 만한 人生 [2]

2004/05/13 2087
[prev] [1]..[131][132][133][134][135][136][137][138] 139 [140]..[32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