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77  139/324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6/09/05]
미운 사람 죽이는 방법 (?)

미운 사람을 죽이는
아주 틀림없는 방법이 여기 하나 있습니다.

게다가 죽이고도 절대로
쇠고랑을 차지 않는 안전한 방법입니다.

옛날에 시어머니가 너무 고약하게 굴어서
정말이지 도저히 견딜 수가 없던
며느리가 있었습니다..

사사건건 트집이고 하도 야단을 쳐서
나중에는 시어머니
음성이나 얼굴을 생각만 해도
속이 답답하고
숨이 막힐 지경이 되어 버렸습니다.

시어머니가 죽지 않으면 내가 죽겠다는
위기의식까지 들게 되어
이 며느리는 몰래
용한 무당을 찾아갔습니다.

무당은 이 며느리의 이야기를 다 듣고는
비방이 있다고 했습니다.

눈이 번쩍 뜨인 며느리가 그 비방이
무엇이냐고 다그쳐 물었습니다..

무당은 시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며느리는 “인절미”라고 답했습니다.

무당은 앞으로 백일동안
하루도 빼놓지 말고
인절미를 새로 만들어서
아침, 점심, 저녁으로 인절미를 드리면
시어머니가 이름 모를 병에 걸려
죽을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며느리는 신이 나서 돌아왔습니다.
찹쌀을 씻어서 정성껏 씻고 잘 익혀서
인절미를 만들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처음에는
˝이 년이 곧 죽으려나,
왜 안하던 짓을 하고 난리야?”
했지만 며느리는 아무
소리도 하지 않고 해 드렸습니다.

시어머니는 그렇게
보기 싫던 며느리가 매일
매일 새롭고 몰랑몰랑한
인절미를 해다 바치자
며느리에 대한 마음이
조금씩 조금씩 달라지게 되어
야단도 덜 치게 되었습니다.



두 달(60일)이 넘어서자
시어머니는 하루도 거르지 않는
며느리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이 되어
동네 사람들에게 해대던 며느리 욕도 거두고
반대로 침이 마르게 칭찬을 하게 되었습니다.

석 달(90일)이 다 되어 가면서
며느리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야단치기는커녕
칭찬하고 웃는 낯으로 대해 주는
시어머니를 죽이려고 한
자신이 무서워졌습니다.

이렇게 좋은 시어머니가
정말로 죽을까봐
덜컥 겁이 났습니다.
며느리는 있는 돈을
모두 싸들고 무당에게 달려가

˝제가 잘못 생각했으니
시어머니가 죽지 않고
살릴 방도만 알려 주면
있는 돈을 다 주겠다˝며
무당 앞에서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떨어뜨렸습니다.

무당은 빙긋이 웃으며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했답니다.

싫은 상사나 동료를 죽이는 방법도
마찬가지입니다.

떡 한 개로는 안되죠.
적어도 며느리처럼 백번 정도는
인절미를 해다 바쳐야
미운 넘(?)이 죽습니다.

밥이나 커피를 사 주세요!!
뭔가 그 사람이 필요로 하는
물건이나 일을
당신이 해 줄 수 있다면 해 주세요.
칭찬할 일이 생기면 칭찬해 주세요.

이런 일을 하실 때마다 수첩에
바를 정(正)자 그려 가며
딱 100번만 해 보세요.
미운 그 넘(?)은 정말 없어질 것입니다.

직장에서 싫은 사람이 있으면
직장생활 자체가 무척 힘듭니다.
그리고 사람 관계에서 대부분의 경우에는
내가 싫어하면 상대방에게도
그 마음이 전달되어
관계가 갈수록 불편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우리들에게 친숙한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는
속담이 생긴 것이겠지요.

=== 좋은 글 중에서 ===


2006/09/05 

올커니!#@%
조은글 감사합니다요.

2006/09/05 

올커니!!!!!
우리 땡철씨 한테도 그런놈이 있나벼????????

2006/09/05 

역시 눈치도 빠르네!있고말고
이 불경기에 밥벌이 못한다고서니@~$~#%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2969
 미스언더스투드 [9]

2006/08/14 1517
2968
   미안해

김동수
2004/01/28 1491
2967
 미안혀유 , 퍼왔시유 ~! [2]

2006/03/05 1378

 미운 사람 죽이는 방법 (?) [3]

2006/09/05 1606
2965
 미쳤어 지병수 할배 [6]

2019/03/27 154
2964
 미타카코키의 나카무라 회장

2008/06/27 1763
2963
 민간의술가 장병두翁

2009/10/31 1826
2962
 민망하게 생긴(?) 고구마 [4]

2004/08/09 3066
2961
 민망한..? 섬이름들 [2]

2005/03/16 1216
2960
 민요하나 [1]

2006/11/16 1435
2959
 믿기 어려운 상식 [2]

2006/04/12 1078
2958
 믿음!!! [4]

2009/06/05 1670
2957
 밀레의 만종에 얽힌 슬픈 이야기 [1]

2007/07/27 1573
2956
 밑천 안드는 유망 사업 [2]

2004/04/30 1804
2955
 바꾸라!! [12]

2005/09/08 1482
2954
 바꿔 볼 만한 人生 [2]

2004/05/13 2087
[prev] [1]..[131][132][133][134][135][136][137][138] 139 [140]..[32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