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94  139/325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6/09/05]
미운 사람 죽이는 방법 (?)

미운 사람을 죽이는
아주 틀림없는 방법이 여기 하나 있습니다.

게다가 죽이고도 절대로
쇠고랑을 차지 않는 안전한 방법입니다.

옛날에 시어머니가 너무 고약하게 굴어서
정말이지 도저히 견딜 수가 없던
며느리가 있었습니다..

사사건건 트집이고 하도 야단을 쳐서
나중에는 시어머니
음성이나 얼굴을 생각만 해도
속이 답답하고
숨이 막힐 지경이 되어 버렸습니다.

시어머니가 죽지 않으면 내가 죽겠다는
위기의식까지 들게 되어
이 며느리는 몰래
용한 무당을 찾아갔습니다.

무당은 이 며느리의 이야기를 다 듣고는
비방이 있다고 했습니다.

눈이 번쩍 뜨인 며느리가 그 비방이
무엇이냐고 다그쳐 물었습니다..

무당은 시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이냐고 물었습니다.
며느리는 “인절미”라고 답했습니다.

무당은 앞으로 백일동안
하루도 빼놓지 말고
인절미를 새로 만들어서
아침, 점심, 저녁으로 인절미를 드리면
시어머니가 이름 모를 병에 걸려
죽을 것이라고 예언했습니다.

며느리는 신이 나서 돌아왔습니다.
찹쌀을 씻어서 정성껏 씻고 잘 익혀서
인절미를 만들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처음에는
˝이 년이 곧 죽으려나,
왜 안하던 짓을 하고 난리야?”
했지만 며느리는 아무
소리도 하지 않고 해 드렸습니다.

시어머니는 그렇게
보기 싫던 며느리가 매일
매일 새롭고 몰랑몰랑한
인절미를 해다 바치자
며느리에 대한 마음이
조금씩 조금씩 달라지게 되어
야단도 덜 치게 되었습니다.



두 달(60일)이 넘어서자
시어머니는 하루도 거르지 않는
며느리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이 되어
동네 사람들에게 해대던 며느리 욕도 거두고
반대로 침이 마르게 칭찬을 하게 되었습니다.

석 달(90일)이 다 되어 가면서
며느리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야단치기는커녕
칭찬하고 웃는 낯으로 대해 주는
시어머니를 죽이려고 한
자신이 무서워졌습니다.

이렇게 좋은 시어머니가
정말로 죽을까봐
덜컥 겁이 났습니다.
며느리는 있는 돈을
모두 싸들고 무당에게 달려가

˝제가 잘못 생각했으니
시어머니가 죽지 않고
살릴 방도만 알려 주면
있는 돈을 다 주겠다˝며
무당 앞에서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떨어뜨렸습니다.

무당은 빙긋이 웃으며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했답니다.

싫은 상사나 동료를 죽이는 방법도
마찬가지입니다.

떡 한 개로는 안되죠.
적어도 며느리처럼 백번 정도는
인절미를 해다 바쳐야
미운 넘(?)이 죽습니다.

밥이나 커피를 사 주세요!!
뭔가 그 사람이 필요로 하는
물건이나 일을
당신이 해 줄 수 있다면 해 주세요.
칭찬할 일이 생기면 칭찬해 주세요.

이런 일을 하실 때마다 수첩에
바를 정(正)자 그려 가며
딱 100번만 해 보세요.
미운 그 넘(?)은 정말 없어질 것입니다.

직장에서 싫은 사람이 있으면
직장생활 자체가 무척 힘듭니다.
그리고 사람 관계에서 대부분의 경우에는
내가 싫어하면 상대방에게도
그 마음이 전달되어
관계가 갈수록 불편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우리들에게 친숙한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는
속담이 생긴 것이겠지요.

=== 좋은 글 중에서 ===


2006/09/05 

올커니!#@%
조은글 감사합니다요.

2006/09/05 

올커니!!!!!
우리 땡철씨 한테도 그런놈이 있나벼????????

2006/09/05 

역시 눈치도 빠르네!있고말고
이 불경기에 밥벌이 못한다고서니@~$~#%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2986
 뭘볼라꼬? [1]

2017/07/12 233
2985
 뭣이 중헌디, 저승에서 온 조상님 편지 [1]

2018/03/30 193
2984
 뮤지컬 캣츠 메모리 ♬ [1]

2008/04/21 2124
2983
 미국 일본 한국비교 펌 [2]

2005/01/11 958
2982
 미국에서 장거리운전 동영상(잠이 옵니다) [2]

2020/11/20 33
2981
 미국에서온 국제전화(유~머) [2]

2006/09/12 1522
2980
 미국유머래나?

2004/11/19 1012
2979
 미국의 문화 제국주의

2005/12/01 1480
2978
 미국의 이상한 법률[퍼옴]

2004/10/09 1880
2977
 미국이라는 나라! [1]

2014/01/27 1193
2976
 미군의 차기소총 XM8

2004/08/28 1904
2975
 미네르바 옥중보고서(재판부에 제출) [4]

2009/03/11 1052
2974
 미녀와 견

2004/06/15 1495
2973
 미모에 반해기절한 학생과 채팅한여성이람니다. [1]

2004/07/08 2034
2972
 미소띈 얼굴을 기대하며 2003/06/17 16:27

삼식이
2004/01/16 1668
2971
 미스언더스투드 [9]

2006/08/14 1524
[prev] [1]..[131][132][133][134][135][136][137][138] 139 [140]..[325]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