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71  139/324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6/05/12]
선생님의 무기

○ 회초리

- 리치가 짧고 파워가 약해서 조선시대 이후 거의 사용하지 않는 무기지만 현대에 이르러는 목 뒤를 때리는 등의 새로운 타격 방법이 개발되었다. 들고 다니기도 귀찮고… 그냥 때리는 것이 더 파워가 세기 때문에 거의 구비하지 않는다. 그래도 아주 가끔 형식적으로 갖고 다니는 사람들도 있다. 일명 사랑의 매라고도 불린다.

○ 자

- 길이 20, 30, 50cm 두께도 다양하다. 손바닥 또는 얼굴 등을 때릴 때 또는 칠판에 밑줄을 그을 때도 사용한다. 주로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서 여 선생들이 사용하는 실용성 무기이다. 세워서 때리면 잘 부러지지 않기 때문에, 오래 사용할 수 있다.

○ 분필

- 원거리에 있는 학생에게 주로 던지는 무기로 연사가 가능하다. 총알같이 생긴 것이 특징이며 다 썼을 경우엔 실탄이 떨어졌다고 말한다. 소비했을 경우 주번을 시키면, 다시 보충할 수 있다. 파란을 일으키기 위해 고의적으로 옆 사람에게 맞히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운동신경이 좋은 학생에게는 통하지 않는 무기.

○ 칠판지우개

- 때릴 때 일어나는 분필 가루가 폐병을 일으킨다는 이유로 가까이서 때리진 않는다. 주로, 던지는 무기로 주위에 있는 사람들까지 피해를 입혀 원망을 사게끔 하는 무기이다. 주위에 있는 친구들과의 사이를 이간시키는 데 사용한다. 눈에 맞히면 실명시킬 수도 있는 아주 무서운 무기. 잡아도 먼지가 나기 때문에 피하지 않으면 안 된다.

○ 부채

- 여름에 더위를 식히면서 때려먹을 수 있다. 풍류를 안다고 자부하는 XX 인간들이 쓰는 사치성 무기이다. 선풍기가 버젓이 있는데 왜 가지고 다니는지. 대나무보다는 주로 모서리에 있는 나사를 이용해서 머리를 때린다.

○ 라이터

- 애연가들이 사용하는 무기로서 두발 단속을 할 때 주로 사용하는 무기. 보통 머리카락을 태울 때 사용하며 구수한 오징어 냄새가 나는 게 특징이다. 잘못 사용하면, 화상으로 인해 대머리 또는 에어리언이 되어버리는 수가 있다. 학생들의 호주머니를 털면 자주 나온다.

○ 슬리퍼

- 일명 쓰레빠(?) 라고 불리며 학교 내에서는 항상 장비하고 있을 것을 교칙에 정해 놓고 있다. 그러나 지키지 않는 선생들이 많으며 실내 실외에서 모두 사용한다. 공격 방법은 두 가지로, 던지기와 왕복 싸대기를 먹이는 방법 등이 있다. 던진 슬리퍼는 명령을 하면, 부메랑처럼 회전하면서, 다시 돌아오기 때문에 무제한 사용이 가능하다. 정말 신기한 무기이다.

○ 출석부

- 주로 머리를 가격하는 데 사용한다. 모서리를 이용해서 머리를 가격하면,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고통을 준다. 너무 많이 치면, 너덜너덜 떨어져서 교감이나 교장한테 X을 먹는 수가 있다. 그러나 이때는 맞은 학생에게 덤탱이를 씌우면 되기 때문에 마음 놓고 쓸 수 있다. 대개 반년에, 한 개 정도를 소비한다.

○ 구두

- 실외에서만 착용하는 기본 장비이다. 그러나 실내에서도 착용하고 있는 경우도 많다. 이동력을 올려 주며 발차기의 위력을 강하게 해준다. 주로 쓰러진 학생을 걷어차거나 밟는데 사용한다. 서있는 학생은 복부에 한방 먹이는 게 효과적. 싸구려일수록 위력은 강력하다.

○ 빗자루

- 가정용일 때도 있고 업소용일 때도 있다. 요즘은 싸리비가 많이 쓰이고 있지만, 그래도 맞으면, 상당히 아프다. 교실 뒤에 많이 있으며 없으면 다른 반에서 얻어오기도 한다. 거의 모든 교실마다 배치되어 있고 쓰기 쉬운데다 부러졌을 경우 학생에게 사내라고 하면 그만이기 때문에 가장 손이 많이 가는 무기이다.


2006/05/12 

생각나지?
.........

2006/05/12 

이~~~~우식 선상님의 뒷굽만 남은 "쓰레빠"의 위용에 대해서는 우리덜 모두가 말하지 않는다.
사위본다는 김주호, 박유철, 등등등......이하생략...... 모두 알지?

2006/05/12 

또 있다.
걸레자루!

2006/05/12 

난 중학교때에
구두칼(구두주걱. 쇠로 된것)을 애용 하시던 선생님이 계셨다.
숙제를 안해오거나 말썽부리는넘을 불러내서
이걸로 머리를 "콱" 찍으셨다. 몹시 아픈건 당연하고..
그러던 어느날 기어이 일이 터지고 만것이다.
한녀석이 7바늘 꽤메야 되는 사건이 벌어졌으니까..
그래도 선생님 께서 치료만 해 주시고 조금 미안한 표정만 지어주시면
사회적으로 용인되던 시대였으니까..
물론 내머리가 찢어졌다는 예기는 아니고..
오월이 되니 그선생님이 궁금해지네..

2006/05/12 

아아!
저놈의 슬리퍼!
생각만 해도 몸서리 쳐진다.
담배 때문에 저눔의 슬리퍼랑 자주 만났다.

그리고 빠진게 있다.
5~60센티 지휘봉!!!
(칠판을 가리키거나 학생들 손바닥 때리는데
용이하게 쓰이는 도구는 보통 지름이 2~4센티의
둥근 막대이기 때문에 상대를 가격하기에 편리하다.
이것에 한번 머리를 맞으면 금새 혹이 얹히고 천둥소리가 난다.
이것에 손바닥을 맞으면 몸이 트위스트를 추고
“호오~~!”소리가 연발됨과 동시에 얼굴은 이리저리 일그러지고
벌겋게 달아오른다.)

2006/05/12 

나이 오십이 훌쩍 넘으니
씰디없는 몇십년전 야그로 기억이 생생한것 보니
아그들아 너의들도 늙어가는것이 틀림없구나.....

2006/05/12 

제일 중요한 뽈대가 빠졌다
1학녀때 측량반 탈퇴하며 칠판 붙잡고 업드려 20대
뽈대로 맞았다 히 히~~~~~~~~~~~

2006/05/12 

짐 ...무에 하는겨?
가장 승질(메~롱..약..)오르는 뽈딱지 어디메 갔냐??? 에라~이 박사,장루야...ㅋㅋㅋㅋ

2006/05/13 

나는 워낙 착실,성실,모범적인 학생이여서 인지 !!
다른넘들 뚜드려 맞는걸,본적은 있지만 내가 맞아본적은 없는걸로 기억된다...흐흐
그때 좀 맞아볼껄,,,,,,,,그런 추억이 업어 디기 아쉽군!!!히히

2006/05/19 

쓰레삐~~~~~~~~~ 요거이 장난이 아ㅏ니드구마요,,,,,, 니 애비가 포주라~~헤헤헤레헤레헬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2963
 6등급 차별화 [2]

2006/05/13 2285
2962
 최기성씨에게 [1]

2006/05/12 2073
2961
 승진 축하 [8]

2006/05/12 1481
2960
 부고알림(8회 이시용) [3]

2006/05/12 1983

 선생님의 무기 [10]

2006/05/12 1252
2958
 겸손의 기도문

2006/05/12 1927
2957
 사설] ‘逆 발상’ [5]

2006/05/11 1260
2956
 술은 선비처럼 마셔야~ [3]

2006/05/10 1263
2955
 노년에 있어야 할 벗 [2]

2006/05/10 1207
2954
 웃쨔~!!! [2]

2006/05/09 1183
2953
 어버이날 꽃바구니 [5]

2006/05/09 1167
2952
 동명철도부 이사를 했다 [8]

2006/05/07 1594
2951
 어머니날 [8]

2006/05/06 1566
2950
 신부님, 넘어졌습니다. [3]

2006/05/06 1807
2949
 삼초와 삼십초 [1]

2006/05/03 1072
2948
 오르막이 편할까? 내리막이 편할까? [4]

2006/05/03 1418
[prev] [1]..[131][132][133][134][135][136][137][138] 139 [140]..[32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