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77  1/324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04/06/18]
"어린이가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

다음에 소개하는 글은 미국 감리교회 교육국에서 발행하는 목회 자료집에 실린 "어린이가 부모들에게 보낸 편지" 랍니다.
이 글에는 자녀들이 부모들에게 바라는 20가지 바램들이 정리되어 있습니다.


1. 내가 원하는 것을 다 주지 마세요.
사실 나는 원하는 것을 다 가질 수 없다는 것을 어느 정도 알고 있어요.
다만 아빠를 시험해 보고 있는 것뿐이에요.

2. 좀 엄격하면서 확신을 가져 주세요.
나는 아빠가 확고할 때 편안하거든요.

3. 나쁜 습관에 물들지 않도록 도와주세요.
나는 그것이 잘못 된 것인지를 알기 위해 아빠께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
에요.

4. 나는 아직 배우고 있고 실수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 주세요.
아빠가 나를 실제보다 못하게 느끼도록 하면 나는 어리석은 일을 하기 때문이
에요.

5. 내가 잘못했을 때 조용히 말해주세요. 그러면 저는 더 잘 듣게 되요.

6. 내가 잘못한 것을 죄라고 단정하지 말아 주세요.
그렇게 하면 나는 가치관의 혼란을 갖게 되어요.

7. 때로는 내가 잘못을 저지르도록 내버려두세요.
그래야 제가 고통스러운 좌절을 통해 바르게 배울 수 있거든요.

8. 내가 "아빠 미워!" 할 때 주의 깊게 들어주세요.
내가 미워하는 것은 아빠가 아니고 아빠 때문에 내가 작게 보이기 때문이에
요.

9. 잔소리를 하지 말아 주세요.
계속 잔소리를 하면 나는 귀를 막고 그것으로 나를 방어하게 돼요.

10. 대단치 않은 병을 앓을 때 지나치게 관심을 갖지 말아 주세요.
만일 아빠가 지나치게 관심을 보여 주시면 나는 그것이
아빠의 관심을 끄는 가장 중요한 방법인 것을 배우게 되어요.

11. 내가 아직 자신을 표현하는 방법을 배우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 주세요.
사실 나는 내가 원하는 만큼 표현을 못할 때가 많아요.
그것이 내가 정확하지 못한 이유 예요.

12. 내가 물어볼 때 진지하게 대답해 주세요.
무시하거나 핀잔을 주면 나는 다시는 질문하지 않고
다른 곳에서 답을 찾게 되고 말아요.

13. 일관성을 지켜주세요.
이랬다저랬다 하면 나는 혼돈을 일으키게 되고, 아빠를 믿을 수 없게 돼요.

14. 내가 무서워할 때 잘 살펴주세요.
나는 정말 무서운 거예요. 아빠가 이해하려고만 한다면
나를 진정으로 도와주고 확신을 줄 수 있어요.

15. 인간적이 되어주세요.
만일 아빠가 완전하고 잘못을 저지르지 않는다고 말하면
나는 완전하지도 못하고 실수도 하는 아빠를 발견할 때
너무나 큰 충격을 받기 때문 이예요.

16. 잘못했을 때는 사과를 하세요.
그러면 나는 놀랍게도 아빠에게 따뜻한 정을 느끼게 돼요.

17. 나는 사랑을 실험하고 있어요.
실험하지 않고는 배울 수가 없기 때문이에요. 부디 잡아 주세요.

18. 내가 얼마나 빨리 자라고 있는지 기억하세요.
나를 따라 오기 힘이 들 거예요. 그러니 노력해 주세요.

19. 나는 넘치는 사랑과 이해를 받을 때 무럭무럭 자란다는 것을 기억해 주세
요.
이것은 아빠에게도 마찬가지인 것을 나는 알고 있어요.

20. 부디 건강하세요. 나는 아빠가 진정으로 필요합니다.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177
  Epoi Tai Tai yeah [5]

2004/07/01 1951
5176
  비( 雨)비에 관한 순 우리말 [6]

2005/07/14 1491
5175
  [5]

2004/11/30 1820
5174
  변 명 (1) [4]

2004/11/04 1885
5173
  ** 마음을 다스리는 글**

2005/05/16 1270
5172
  - 아들 딸 [1]

2007/11/16 1872
5171
  0석봉과 어머니 [1]

2008/11/13 1818
5170
  1억 짜리 개인용 잠수함 시판 [2]

2007/02/12 1909
5169
  48장 패에 담긴 ‘화투의 비밀’ 전격 공개 [1]

2007/04/25 1703
5168
  4일날 놀자 [9]

2006/09/22 1754
5167
  happy seven [1]

2005/09/30 1946
5166
  IQ 세계 1위의 자신 [1]

2008/11/04 1647
5165
  " 배 삼식 출현!!!" [5]

2005/08/01 1658
5164
  "박정희가 양식채운 밥통, 노대통령이 태웠다" 퍼@ [2]

2005/08/23 1539

  "어린이가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

2004/06/18 1343
5162
  "여자는 애 낳는 기계…" [1]

2007/02/08 1835
1 [2][3][4][5][6][7][8][9][10]..[324]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