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50  1/329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4/04/20]
화일 1 살강1.jpg (563.9 KB)   Download : 0
화일 2 노랑과_빨강_여인.jpg (30.4 KB)   Download : 0
살강 밑에서 수저 줍고 우쭐대면 안 돼요




살강 밑에서 수저 줍고 우쭐대면 안 돼요

[서완식의 우리말 새기기]
살강 밑에서 수저 줍고 우쭐대면 안 돼요

‘살강’을 아시나요?

그릇 같은 것을 얹어 놓기 위해 부엌의 벽 중턱에
가로로 드린 선반을 살강이라고 합니다.
‘찬장(饌欌)’이 부엌에 들어와 자리를 잡기 전이나,
형편이 어려워 찬장을 장만하지 못하는 집에서
나무로 만들어 놓았던 것입니다.
‘살강 밑에서 숟가락 주웠다’는 속담이 있는데,
아주 쉬운 일을 해놓고 큰일이나 한 것처럼
자랑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기다란 나무 두세 개를 나란히 붙여서 가로질러
놓은 게 살강이니 수저(숟가락과 젓가락)가 아래로
떨어지는 것은 흔한 일이었을 겁니다.
그런데 떨어진 그것을 주웠다고 자랑하거나
횡재했다고 생각한다면 어떨까요.

천신만고(千辛萬苦)를 거쳐 일을 이루는 사람과
살강 밑에서 숟가락을 줍거나 ‘어부지리’를
얻는 사람이 세상을 함께 살아갑니다.
공평하지 않은 일입니다.

[아침을 여는 詩] 대나무 살강
전숙자

대나무 발 엮어 만든 살강
옹기 종기 모여 앉은
검정 뚝배기
하얀 몸에 청띠 두른

사발 대접 보새기
살강 밑에 항아리 집장 익는 냄새
주린 배 부추기고
아궁이 보리집 불을 지피면

툭탁 툭탁 보리집 타는 소리
어머니 삼배 적삼 속 에
땀띠 마저
툭툭 쏘아 붙치네


2024/04/20 

아궁이 부억
대나무 발 엮어 만든 살강
사발 대접 보새기 검정뚝배기 그리고 어머니 삼배적삼 속에 땀띠 와 축처진 젖가슴 땀 냄새 ^*^

2024/05/17 

살강...참으로 오랫만에 듣는 정겨운말일세!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50
 여기 우리 갔었지!(2)

2024/05/17 8
5249
 여기 우리 갔었지!

2024/05/17 10
5248
 애 낳으면 ‘올해의 공무원상’보다 인사 가산점 더 받는다 [2]

2024/05/10 8
5247
 여보게 친구 꽃구경 가세나 [2]

2024/05/05 10
5246
 서운해할 때 떠납니다 [2]

2024/04/29 7
5245
 진분홍 세상 ‘산상화원’ 황매산 철쭉제 [1]

2024/04/27 6

 살강 밑에서 수저 줍고 우쭐대면 안 돼요 [2]

2024/04/20 18
5243
 사마귀와거미는 교미후 수컷을 [1]

2024/04/14 14
5242
 북한 일방적 불가 통보, 단호한 FIFA "0-3 몰수패 처리 [2]

2024/03/24 30
5241
 영화 ‘듄’을 보고 깊은 무력감을 [2]

2024/03/09 34
5240
 카리나 사과문 [2]

2024/03/08 29
5239
 서산 어찌지내시는감? [3]

2024/03/07 32
5238
 시체꽃 [3]

2024/03/04 17
5237
 난 의새 [1]

2024/03/02 36
5236
 AI 통 번역 [1]

2024/02/25 44
5235
 물러나 물러나 물러나 [3]

2024/02/11 43
1 [2][3][4][5][6][7][8][9][10]..[329]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