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44  1/328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4/01/30]
화일 1 노년의_쓸쓸함.jpg (1.01 MB)   Download : 0
화일 2 노년의_쓸쓸함.jpg1.jpg (29.5 KB)   Download : 0
쓸쓸한 한국 노년의 현실




평생 열심히 살았지만 남은 건 노쇠한 몸뚱이 뿐”
…쓸쓸한 한국 노년의 현실
김용균 감독의 신작 영화        ‘소풍’
돈 달라는 자식 떠나 무작정 고향행
나문희·김영옥의 ‘진한 우정’ 케미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너는 내가 돈으로 보이니?”

은심(나문희 분)은 파산 위기에 몰린 치킨 사업을
살려 달라는 아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이미 대부분의 재산을 아들에게 쏟아부은 은심.
남은 건 집 한 채와 파킨슨병 뿐이다. 그런 그에게
아들은 집과 보험금을 내놓으라 한다. 화가 치민
은심은 집에 놀러온 고향 친구이자 사돈인
금순(김영옥 분)과 집을 나간다. 그러고선 오랫동안
가지 않았던 고향, 평산으로 내려간다.

고향에 사는 금순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금순의 아들 역시 자기 식구들을 위한 아파트 한
채라도 마련하고 싶다며 금순의 집을 탐낸다.
마을에 대형 리조트를 짓겠다는 대기업에게 맞서는
동네 주민들과 달리 금순의 아들은 하루 빨리 집터가
대기업에게 팔리기를 원하는 눈치다.

이마저도 고향 친구들 사이에선 나은 편이다.
또 다른 고향 친구인 청자는 자식들에 의해 강제로
요양원에 보내졌다. 손발이 결박된 채 침대에 누워
지내는 청자. 그는 “여긴 집이 아니야. 숨 쉬고 있어
도 숨 사는게 아니다”라며 절대 요양원으로 오지
말라고 울면서 당부한다.

“인생이 소풍인데, 갈 때도 그랬으면 좋겠어.”

영화는 두 친구의 우정을 그리는데 그치지 않는다.
오히려 지극히 현실적이고 씁쓸한 노년의 삶을
조명한다.

    평생 동안 가족에게 헌신하며 열심히 살았지만
노년이 되니 남은 건 집 한 채 정도와
급격히 쇠약해지는 육체 뿐인 슬픈 현실을 보여준다.

은심은 파킨슨병을 앓으면서 오른손을 떨고,
금순은 심해진 허리병 탓에 거동이 어려워진다.
결국 자다가 화장실도 제대로 가지 못해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상황이 온다.
그럼에도 불편한 몸 탓에 아무 조치도 취하지 못하는
금순과 은심은 결국 이불 위에서 서글프게 눈물을
흘린다. 누구에게나 찾아올 미래이기에 영화의
이러한 장면들은 쉽게 지나쳐지지 않는다.

나문희는 “작품의 이야기가 현실과 아주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영옥은 “자식 세대가 이 작품을 많이 보고 어떻게
대처해서 어른들이 편하게 살다 가게 해주면
좋을지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자신의 존재감이 사라져가는 속내 두려움을
다루는 것도 현실적이다.

뇌종양을 앓는 태호(박근형 분)는 죽음이 머지 않았음
을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평생을 헌신한 막걸리
양조장과 집이 리조트 대기업에 넘어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 그러면서 그는 이렇게 말한다.
“(리조트에 다 팔면) 내가 없어지는 것 같고 내
흔적이 사라지는 것 같아.”

김 감독은 “(작품의 이야기가) 나에게 다가올
미래일 것이라 생각했다”며 “노년의 일상을
‘소풍’으로 다루면 정말 좋은 작품을 될 것이라고
직감했다”고 말했다.

베테랑 배우들의 호연에
임영웅의 자작곡
‘모래 알갱이’가 영화 주제곡으로 더해지면서
영화의 여운을 강하게 남긴다.

7일 개봉. 113분. 12세 관람가.


2024/01/30 

평생 동안 가족에게 헌신하며 열심히 살았지만
노년이 되니 남은 건 집 한 채 정도와
급격히 쇠약해지는 육체 뿐인 슬픈 현실을 보여준다. 이런 영화 나는 안 볼겨,,,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44
 살강 밑에서 수저 줍고 우쭐대면 안 돼요 [1]

2024/04/20 2
5243
 사마귀와거미는 교미후 수컷을 [1]

2024/04/14 6
5242
 북한 일방적 불가 통보, 단호한 FIFA "0-3 몰수패 처리 [2]

2024/03/24 16
5241
 영화 ‘듄’을 보고 깊은 무력감을 [2]

2024/03/09 25
5240
 카리나 사과문 [2]

2024/03/08 18
5239
 서산 어찌지내시는감? [3]

2024/03/07 23
5238
 시체꽃 [3]

2024/03/04 15
5237
 난 의새 [1]

2024/03/02 23
5236
 AI 통 번역 [1]

2024/02/25 39
5235
 물러나 물러나 물러나 [3]

2024/02/11 40
5234
 韓 아시안컵 우승하면 안 된다 [1]

2024/02/07 26
5233
 고도리의 비밀 [1]

2024/02/07 49
5232
 역사상 가장 큰 크루즈선 첫 출항 [1]

2024/02/01 56

 쓸쓸한 한국 노년의 현실 [1]

2024/01/30 40
5230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우리나라 [1]

2024/01/29 49
5229
 중국 갑부된 견공 [3]

2024/01/26 25
1 [2][3][4][5][6][7][8][9][10]..[328]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