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44  1/328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4/03/09]
화일 1 듄23.jpg (127.8 KB)   Download : 0
화일 2 듄2.jpg (56.4 KB)   Download : 0
영화 ‘듄’을 보고 깊은 무력감을




영화 ‘듄’을 보고 깊은 무력감을 느꼈다
조경숙 만화평론가

영화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SF 장르는 꼭
챙겨보는 편이다. 탄탄한 과학적 근거를 받침 삼아
상상력을 끌어올린 세계 안에는 인류의 과거와 미래
, 현재마저 담겨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듄:파트2>를 관람했다. 손꼽아 기다렸던
작품이었지만, 어쩐지 보고 나온 이후엔 내내
우울했다. 영화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영화에 겹쳐진
현실 때문이었다.
먼저 <듄>의 세계를 소개하려 한다.
이곳에는 인공지능이 없다. 이곳 사람들은 이전에
한 번 인공지능과 격전을 벌인 바 있고, 오랜 전쟁
끝에 겨우 승리를 거두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동화된 기계를 믿지 않고,
만들지도 않는다. 복잡하고 어려운 수식이나 전략
등을 사람이 직접 계산하고 세우게끔 한다. 기계는
있지만, 사람이 모두 직접 켜고 끄는 시스템이다.

한편 아라키스라는 행성이 있다. 이곳에서만
수확할 수 있는 ‘스파이스’는 우주여행에 필수적이다.
스파이스를 중심에 두고 대가문과 황족 사이에 긴장
관계가 유지된다. 아라키스 원주민 ‘프레멘’은
수십 년을 하코넨 가문에게 억압 당했고, 지배자가
바뀐다 한들 그들의 위상이 나아지리라 기대하지
않는다. 오랫동안 억압과 수탈 안에 살아온 이들은
오로지 메시아를 기다린다. 여성으로 이루어진 비밀
결사대 ‘베네 게세리트’에게 주입 당한 종교 메시지
안에는 언젠가 프레멘들을 구원할 메시아가 올
것이라 적시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듄>의 주인공인 폴은 오랫동안 베네 게세리트의
훈련을 받은 인물로, 아라키스 행성에서 다량의
스파이스에 노출되며 미래안을 개화했다.
그는 자신 때문에 전우주에 불붙을 종교 전쟁의 미래
를 본다. 칼을 맞댄 채 싸우다 죽는 사람들, 수도 없이
굶어 죽는 이들의 모습이 눈앞에 선하게 펼쳐진다.
그 모든 광경을 보았음에도 그는 기어코 프레멘들의
메시아를 자처한다.
기어코 우주 전쟁의 서막을 연 것이다.

병사들은 서로 칼을 부딪치고 싸우다가 죽고, 벌레에
먹혀 죽고, 포탄에 맞아 죽는다. 내게 이 장면들은
영화적 효과로서가 아니라 끔찍한 고통으로
다가왔다.
권력자들의 이해관계로 죄 없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는 모습은 뉴스에서 마주하는 현실이었기
때문이다. 아닌 게 아니라 영화가 끝나고 핸드폰을
켜자, 보급품을 나누어주는 트럭에 몰린 팔레스타인
민간인을 향해 이스라엘이 발포했다는 뉴스 알람이
왔다. 어디가 현실이고, 어디가 영화인지 구분하기
어려운 순간이었다.


2024/03/09 

좌우지당간에 전쟁을 일으킨자
푸티니 습진팽이 기밀성이 그족속들은
3족을 멸하여 반성하게 해야 마땅함

2024/03/09 

조조 7000 원 영화 보고
기분 안좋아 짐
차라리 야한만화를 볼거ㄹ그랬나???ㅎㅎ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44
 살강 밑에서 수저 줍고 우쭐대면 안 돼요 [1]

2024/04/20 2
5243
 사마귀와거미는 교미후 수컷을 [1]

2024/04/14 6
5242
 북한 일방적 불가 통보, 단호한 FIFA "0-3 몰수패 처리 [2]

2024/03/24 15

 영화 ‘듄’을 보고 깊은 무력감을 [2]

2024/03/09 24
5240
 카리나 사과문 [2]

2024/03/08 18
5239
 서산 어찌지내시는감? [3]

2024/03/07 23
5238
 시체꽃 [3]

2024/03/04 15
5237
 난 의새 [1]

2024/03/02 22
5236
 AI 통 번역 [1]

2024/02/25 37
5235
 물러나 물러나 물러나 [3]

2024/02/11 40
5234
 韓 아시안컵 우승하면 안 된다 [1]

2024/02/07 26
5233
 고도리의 비밀 [1]

2024/02/07 48
5232
 역사상 가장 큰 크루즈선 첫 출항 [1]

2024/02/01 56
5231
 쓸쓸한 한국 노년의 현실 [1]

2024/01/30 40
5230
 세계에서 가장 좋은 우리나라 [1]

2024/01/29 48
5229
 중국 갑부된 견공 [3]

2024/01/26 25
1 [2][3][4][5][6][7][8][9][10]..[328]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