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314  1/33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12/14]
화일 1 689aeea.jpg (164.9 KB)   Download : 0
(퍼 온 글)지도자의 리더십



프랑스의 제10대 대통령인 클레망소 수상은
1차 세계 대전 때 특유의 카리스마와 리더십으로
프랑스를 이끈 정치가이기도 합니다.

그는 전선을 자주 시찰했다고 합니다.
어느 날 한 부대가 고전 중이라는 소식을 듣고
직접 찾아갔습니다.

그런데 포탄이 터지는 최전선이 가까워지자
그는 차에서 내린 뒤 전투가 벌어지는 부대까지
직접 걸어갔다고 합니다.

그렇게 위험한 곳이라도 찾아와서
자신들을 격려하는 수상의 모습을 본 병사들은
환호성을 올린 후 재충전된 사기로 더욱
힘을 내 전투에 임하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클레망소 수상을 발견한 적군이
수상을 향해 집중적으로 포화를 퍼붓는 상황에서도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지 않고 그곳에
계속 남아 병사들의 사기를
돋워주었다고 합니다.

그 결과 프랑스군은 독일군을 몰아내며
완벽한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프랑스 군인들은 한 나라의 수상이
자신들과 함께 최전선에 있었다는 사실이
전투를 승리로 이끈 힘이 되었다는 것을
알았을 것입니다.

한 사회의 지도자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
권위도 땅에 떨어지게 됩니다.
그 때문에 지도자는 항상 어떤 자리에 있든,
어떤 모습으로 있든 지켜야 할 사명이 있는데
그건 바로 신뢰입니다.


# 오늘의 명언
리더십은 말로 행하여지기보다는
태도와 행동으로 보여진다.
-해럴드 제닌 –


2021/12/15 

우리나라는 1/1000도 못되는 지도자 들 뿐이니
이를 어이할꼬

2021/12/15 

삼시기 중에는 그릇이 되는사람이 여럿 있는데...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314
 (퍼 온 글)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2022/01/24 1
5313
 (퍼 온 글)헤라클레스의 선택

2022/01/21 4
5312
 부스터샷 & 코로나치료

2022/01/16 9
5311
 (퍼 온 글)능률의 비결

2022/01/12 6
5310
 (퍼 온 글)나이를 먹는 것은 어쩔 수 없다 [1]

2022/01/10 9
5309
 (퍼 온 글)어린이가 존중받는 사회

2022/01/08 7
5308
 (퍼 온 글)안전 비결 [1]

2022/01/06 9
5307
 (퍼 온 글)양 떼가 강을 건너는 방법

2022/01/02 6
5306
 (퍼 온 글)장애와 편견

2021/12/26 7
5305
 (퍼 온 글)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2021/12/16 8
5304
 (퍼 온 글)망각의 호수 [1]

2021/12/15 17

 (퍼 온 글)지도자의 리더십 [2]

2021/12/14 19
5302
 황세진 혼사알림(21.12.12) [2]

2021/11/23 39
5301
 (퍼 온 글)깨진 찻잔의 비밀

2021/12/08 11
5300
 부고.최기성 모친상(21.12.5) [2]

2021/12/06 22
5299
 (퍼 온 글)비운만큼 채워진다

2021/12/06 12
1 [2][3][4][5][6][7][8][9][10]..[333]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