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95  1/331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11/14]
화일 1 219f3aa.jpg (188.1 KB)   Download : 0
(퍼 온 글)홈 스위트 홈



19세기 영국의 유명한 가수 린드가 한 공연장에서
이 노래를 불렀을 때 관중은 박수와 함께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
내 쉴 곳은 작은 집 내 집뿐이리
내 나라 내 기쁨 길이 쉴 곳도
꽃 피고 새 우는 집 내 집뿐이리
오! 사랑 나의 집
즐거운 나의 벗 내 집뿐이리

고요한 밤 달빛도 창 앞에 흐르면
내 푸른 꿈길도 내 잊지 못하리
저 맑은 바람아 가을이 어디뇨
벌레 우는 곳에 아기별 눈 뜨네
오! 사랑 나의 집
즐거운 나의 벗 내 집뿐이리

이 노래는 미국의 극작가이자 연극배우였던
'존 하워드 페인'이 작곡한 노래
'Home, Sweet Home'입니다.
그는 결혼도 하지 못했고 집도 없이
길거리를 떠돌아다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평화롭게 커튼이 드리워진 채
환하게 불이 밝혀진 집 앞을 지나다가 문득
자신의 부모, 형제가 몹시 그리워져서
이 노래를 지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이 곡이 쓰인 지 40년 후
미국의 남북전쟁이 터졌고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반영한 이 노래는 모두가 따라 부르는
노래가 되었습니다.

세상에 그 어떤 귀하고 아름다운 곳이라도
사랑하는 내 가족과 함께 있는
그 자리만 못 한 법입니다.

단, 행복한 가정을 만들기 위해서는
사랑이라는 발판과 희생이라는 기둥이
꼭 필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아무리 애쓰거나 어디를 방랑하든
우리의 피로한 희망은 평온을 찾아 가정으로 돌아온다.
- 올리버 골드스미스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황세진 혼사알림(21.12.12) [1]

2021/11/23 14
5294
 (퍼 온 글)산소 같은 존재

2021/11/29 0
5293
 (퍼 온 글)매리지 블루

2021/11/27 2
5292
 (퍼 온 글)제갈량의 신통력

2021/11/26 4
5291
 (퍼 온 글)척박한 환경 극복하기

2021/11/22 5
5290
 (퍼 온 글)구덩이에 빠진 두 남자

2021/11/20 4
5289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021/11/19 4

 (퍼 온 글)홈 스위트 홈

2021/11/14 3
5287
 (퍼 온 글)약점은 나를 강하게 만든다

2021/11/11 6
5286
 (퍼 온 글)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2021/11/09 5
5285
 (퍼 온 글)우리는 그를 '가왕'이라 부릅니다

2021/11/05 7
5284
 (퍼 온 글)낙타의 사막 생존 전략 [1]

2021/11/03 7
5283
 (퍼 온 글)말을 거르는 세 가지 체

2021/10/31 13
5282
 (퍼 온 글)빵 두 봉지 [1]

2021/10/30 9
5281
 (퍼 온 글)물고기의 부성애

2021/10/29 7
5280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

2021/10/27 10
1 [2][3][4][5][6][7][8][9][10]..[331]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