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95  1/331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10/30]
화일 1 3aa4cb.jpg (180.4 KB)   Download : 0
(퍼 온 글)빵 두 봉지



오랜 시간 힘들게 모은 돈으로 빵 가게를
개업한 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아직은 서툴지만, 노릇노릇 구워져 진열장에 놓여 있는
빵만 보고 있어도 좋았고, 손님이 많은 날은
입가에 미소가 떠날 줄 몰랐습니다.

그런 그에게는 너무도 사랑스러운 딸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아이가 학교 가기 전 빵을 챙겨가도 되냐고 물었고
그는 매일 아침 가장 맛있게 만들어진 빵 두 봉지를
가방에 챙겨 넣어주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날도 마찬가지로 아이를 등교시킨 뒤
빵을 진열대로 하나둘 옮겨놓다가 금방 딸이 놓고 간
준비물을 발견하곤 뒤를 쫓았습니다.

그런데 멀리서 보인 딸의 모습에
마음이 뭉클해져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이가 편의점 주변에서 폐지를 수거하는
할머니에게 빵 두 봉지를 드리고
가는 것이었습니다.

빵을 받은 할머니는 딸아이를 향해서
익숙한 듯 감사함을 표현했습니다.

"이쁜 학생 덕분에 이 할머니가
매일 이렇게 맛있는 빵을 먹게 되어서
정말 고마워요~"

사실은 아이는 그동안 매일 아침
아빠에게 간식으로 받은 빵 두 봉지를
폐지를 수거하는 할머니에게
드렸던 것입니다.

그는 그다음 날부터 딸아이가 가져갈
두 봉지의 빵과 함께 할머니께 드릴 빵도
따로 만들어 두었습니다.

누군가를 돕는 것은 남을 위하는 마음에서 시작됩니다.
타인을 생각하는 마음의 씨앗 하나가 떨어지면
배려심이 자라고 행동이 나오며, 습관이 모여
따뜻한 세상을 만듭니다.

도움이 필요한 주변 이웃을 살펴보고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보세요.
선행은 작은 관심에서 시작됩니다.


# 오늘의 명언
착한 일은 작다 해서 아니하지 말고,
악한 일은 작다 해도 하지 말라.
- 명심보감 -


2021/10/31 

순수한 마음!
착하고 선한마음!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황세진 혼사알림(21.12.12) [1]

2021/11/23 14
5294
 (퍼 온 글)산소 같은 존재

2021/11/29 0
5293
 (퍼 온 글)매리지 블루

2021/11/27 2
5292
 (퍼 온 글)제갈량의 신통력

2021/11/26 4
5291
 (퍼 온 글)척박한 환경 극복하기

2021/11/22 5
5290
 (퍼 온 글)구덩이에 빠진 두 남자

2021/11/20 4
5289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021/11/19 4
5288
 (퍼 온 글)홈 스위트 홈

2021/11/14 3
5287
 (퍼 온 글)약점은 나를 강하게 만든다

2021/11/11 5
5286
 (퍼 온 글)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2021/11/09 4
5285
 (퍼 온 글)우리는 그를 '가왕'이라 부릅니다

2021/11/05 6
5284
 (퍼 온 글)낙타의 사막 생존 전략 [1]

2021/11/03 6
5283
 (퍼 온 글)말을 거르는 세 가지 체

2021/10/31 12

 (퍼 온 글)빵 두 봉지 [1]

2021/10/30 8
5281
 (퍼 온 글)물고기의 부성애

2021/10/29 7
5280
 (퍼 온 글)이루지 못한 꿈 [2]

2021/10/27 10
1 [2][3][4][5][6][7][8][9][10]..[331]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