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77  1/330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10/14]
화일 1 2127204a.jpg (148.1 KB)   Download : 0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가끔 마음과는 다른 말이 튀어나올 때가 있습니다.
특히 부모님의 평소에 하는 투박한 표현에는
따뜻함이 담겨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 늦었구나! (고생했구나, 이제 좀 쉬어라)
* 조심해야지 (넌 엄마 아빠에게 소중한 존재란다)
* 다 써버리진 말아라 (항상 비상시를 대비해 아껴두어야 한다)
* 네 방 좀 정리하렴 (좋은 습관을 길러야 한단다)
* 잘했구나 (네가 무척이나 자랑스럽다)
* 강아지 밥 줘라 (생명을 가진 모든 것들을 네 몸처럼 돌봐라)
* 계획한 일은 끝내야지 (너의 타고난 재능을 최대한 발휘하거라)

잔소리로만 알았던 말들이 사실은
자녀를 걱정하고 위해서 했던 말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절대 혼동되지 않는 한 마디가
있습니다.

"아빠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

부모님의 언어와 자녀 간의 언어가 달라
서로 오해가 쌓이고 때론 마음 상할 때가 있지만
사랑이라는 것은 만국어입니다.

여러분의 주변에도 항상 서툰 표현이지만,
그 안에 따뜻함이 담겨있는 말들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20명을 선정해서 ㈜S&G 바이오텍에서
협찬해주신 KF94 마스크 30개를
선물로 보내드립니다.


# 오늘의 명언
감사하는 마음은 있지만 표현하지 않는 것은
선물을 포장한 후에 주지 않는 것과 같다.
​- 윌리엄 아서 워드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21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0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3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11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10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13
5269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15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8
5267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12
5266
 (퍼 온 글)새로운 시도

2021/10/04 17
5265
 (퍼 온 글)가치의 우선순위

2021/10/02 6
5264
 (퍼 온 글)세계적인 문호를 만든 한마디

2021/09/27 12
5263
 (퍼 온 글)이 집의 비밀은?

2021/09/23 12
5262
 (퍼 온 글)사랑은 베풀 때 완성이 된다

2021/09/20 13
1 [2][3][4][5][6][7][8][9][10]..[330]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