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77  1/330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10/11]
화일 1 c60aac5.jpg (200.9 KB)   Download : 0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봄이 되기 전,
정원사들은 더 아름답고 튼튼하게 자랄
나무의 모습을 기대하면서 부지런히 나무의 가지를
잘라냅니다.

이렇게 가지치기를 한 나무들은
당장은 우스꽝스러운 모습이지만 이듬해 봄이면
더욱 싱싱한 자태를 뽐내게 됩니다.

만약 가지치기를 하지 않는다면
가지들은 여기저기 뻗어 나가 본래의 자태를 잃어버리고,
잔가지가 늘어나면서 나무에 햇빛과 영양분이
골고루 공급되지 못해 결국 나무의 건강 상태가
나빠지고 맙니다.

이처럼 나무에 가지치기의 과정은 고통스럽지만
열매와 꽃이 더 아름답고 건강하게 자라기 위해선
꼭 필요한 성장통입니다.

나무가 성장하기 위해선
가지치기라는 성장통이 꼭 필요하듯이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학업, 결혼, 일 등 살아가는
모든 순간에서 성장통을 겪게 됩니다.
하지만 준비되지 않은 채 맞이하는 성장통은
때론 고통스럽고 왜 나에게만 이런 일이
생기는지 불평하게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성장통을 잘 견딜 수 있다면
인생에서 성숙한 어른, 성숙한 인생이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모든 성장에는 성장통이 있다.
- 프리드리히 니체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21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0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3
5272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11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9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12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14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8
5267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12
5266
 (퍼 온 글)새로운 시도

2021/10/04 17
5265
 (퍼 온 글)가치의 우선순위

2021/10/02 6
5264
 (퍼 온 글)세계적인 문호를 만든 한마디

2021/09/27 12
5263
 (퍼 온 글)이 집의 비밀은?

2021/09/23 12
5262
 (퍼 온 글)사랑은 베풀 때 완성이 된다

2021/09/20 13
1 [2][3][4][5][6][7][8][9][10]..[330]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