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77  1/330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9/27]
화일 1 dd45ff4e9.jpg (128.0 KB)   Download : 0
(퍼 온 글)세계적인 문호를 만든 한마디



덴마크의 오덴세라는 마을에
가난한 구두 수선공의 아들로 태어난
한 소년이 있었습니다.

글쓰기를 좋아하던 이 소년은
열 한 살 되던 해 처음으로 희곡을 썼고
기대에 찬 마음으로 사람들에게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기대와 달리 냉담했고
'이걸 글이라고 썼니?'라며 오히려
핀잔을 주었습니다.

소년이 크게 실망한 채 울상인 얼굴로
집에 돌아오자 어머니는 그를 꽃밭으로
데려갔습니다.

"여기 이제 막 돋아난 잎새를 보렴.
지금은 보잘것없어 보이지만 언젠가는 꽃을 피운단다.
이 잎새처럼 너도 마찬가지란다."

어머니의 말에 용기를 얻은 이 소년은
훗날 아이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하고
어른들을 위로하는 위대한 작가가 되었습니다.

'미운 오리 새끼', '성냥팔이 소녀' 등을
집필한 세계적인 문호, 안데르센입니다.

한 사람의 가능성은 열매를 맺기 전까진
크기와 무게를 알 수 없는 신비로운 새싹과 같아서
주변에 따뜻한 말 한마디에 작은 꽃이 되기도,
큰 나무가 되기도 합니다.

그렇게 모두가 따뜻한 위로의 말로
서로의 가능성을 키워나간다면 세상의 온도는
조금 더 따뜻해질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람의 마음은 낙하산과 같아서
활짝 펼쳤을 때 제 기능을 발휘한다.
- 토머스 듀어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21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0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3
5272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12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10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13
5269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15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8
5267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12
5266
 (퍼 온 글)새로운 시도

2021/10/04 17
5265
 (퍼 온 글)가치의 우선순위

2021/10/02 6

 (퍼 온 글)세계적인 문호를 만든 한마디

2021/09/27 12
5263
 (퍼 온 글)이 집의 비밀은?

2021/09/23 13
5262
 (퍼 온 글)사랑은 베풀 때 완성이 된다

2021/09/20 14
1 [2][3][4][5][6][7][8][9][10]..[330]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