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64  1/329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9/15]
화일 1 f68da9fa.jpg (160.5 KB)   Download : 0
(퍼 온 글)부드러운 가지가 되어라



중국의 사상가이며 도가 철학의 시조인
노자(老子)가 눈이 많이 내린 이른 아침에
숲을 거닐고 있었습니다.

그때 어디선가 요란한 소리가 들렸습니다.
깜짝 놀라 고개를 돌려보니 굵은 나뭇가지가
부러지며 땅에 떨어져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구부러짐이 없이 쌓인 눈을 지탱했지만
점차 무거워지는 눈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부러진 것입니다.

반면 이보다 가늘고 작은 가지들은
눈이 쌓임에 따라 자연스레 휘어져
눈을 아래로 떨어뜨렸고 다시 원래대로 올라와
본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를 본 노자는 깊이 깨달았습니다.
"저 나뭇가지처럼 형태를 구부러뜨림으로써
변화하는 것이 버티고 저항하는 것보다 훨씬 더
나은 이치로구나!"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의 조류를
안전하게 항해하기 위해선 융통성 있게
발맞춰나가는 유연한 태도와 사고를
갖춰야 합니다.

그러나 이 유연한 사고를 갖기 위해서는
자기주장만을 내세우는 경직된 자세에서 벗어나
타인을 수용하고 생각의 폭을 넓히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언제나 세상을 바라보는
안목을 바꿀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며,
편견을 버릴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며,
마음을 열고 살아갈 준비가 되어 있어야만 한다.
바람의 변화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똑같이 항해하는 선장은
결코 항구에 들어가지 못하는 법이다.
- 헨리 조지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64
 (퍼 온 글)세계적인 문호를 만든 한마디

2021/09/27 0
5263
 (퍼 온 글)이 집의 비밀은?

2021/09/23 2
5262
 (퍼 온 글)사랑은 베풀 때 완성이 된다

2021/09/20 8
5261
 (퍼 온 글)돈 자루의 주인

2021/09/17 6

 (퍼 온 글)부드러운 가지가 되어라

2021/09/15 5
5259
 (퍼 온 글)겉모습보다 내면에 충실하자

2021/09/13 8
5258
 (퍼 온 글)탐욕의 열매

2021/09/08 7
5257
 (퍼 온 글)조선 시대의 도덕 교과서

2021/09/01 6
5256
 (퍼 온 글)남편의 착각

2021/08/30 16
5255
 (퍼 온 글)도토리가 주는 교훈 [1]

2021/08/27 15
5254
 (퍼 온 글)맨발의 연주자

2021/08/26 11
5253
 (퍼 온 글)겨자씨의 전파력

2021/08/24 8
5252
 (퍼 온 글)더 사랑하기에 함께 하고 싶다

2021/08/22 6
5251
 (퍼 온 글)고통 속에서 웃음을 지켜낸다는 것

2021/08/19 9
5250
 (퍼 온 글)진심이 닿다

2021/08/17 10
5249
 (퍼 온 글)돌멩이의 가치

2021/08/13 8
1 [2][3][4][5][6][7][8][9][10]..[329]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