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63  1/329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8/30]
화일 1 def0a8ccdc.jpg (166.3 KB)   Download : 0
(퍼 온 글)남편의 착각



어느 마을에 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평소 일상적인 대화도 곧잘 하던 부부였는데
언젠가부터 남편은 아내와의 대화에서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자신의 질문에 아내가 간혹 대답하지 않거나
동문서답을 하는 등 대화가 잘 이루어지지
않았던 것입니다.

남편은 혹시라도 아내의 귀가 잘 들리지 않게 된 건지
걱정을 하게 되었고 이를 시험해보기로 했습니다.
어느 날 그는 방 한쪽 구석에 돌아앉았고
아내는 반대편 구석에 돌아앉게 했습니다.
그리곤 그는 조그마한 목소리로 아내에게 물었습니다.

"여보 내 말이 들려요?"

그러나 아내는 대답이 없었습니다.
남편은 좀 더 가까이 가서 물어보아도,
더 바짝 다가가서 물어보아도
여전히 대답이 없었습니다.

결국 아내의 등 뒤까지 다가가 같은 질문을 했고
그러자 아내는 귀찮은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네 들려요! 벌써 네 번째 대답이에요."

잘 들리지 않았던 사람은 아내가 아닌
바로 남편 자신이었던 것입니다.

자신의 경험과 지식만을 통해
세상과 타인을 바라보는 것은 빨간 안경을 쓰고도
모른 채 세상이 왜 이렇게 붉은 지
불평하는 것과 같습니다.

왜곡된 나만의 색안경을 벗고
세상의 빛과 타인의 모습을 살펴본다면
그동안 알지 못했던 또 다른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곤경에 빠지는 건 뭔가를 몰라서가 아니라
뭔가를 확실하게 안다는 착각 때문이다.
- 마크 트웨인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63
 (퍼 온 글)이 집의 비밀은?

2021/09/23 2
5262
 (퍼 온 글)사랑은 베풀 때 완성이 된다

2021/09/20 8
5261
 (퍼 온 글)돈 자루의 주인

2021/09/17 6
5260
 (퍼 온 글)부드러운 가지가 되어라

2021/09/15 5
5259
 (퍼 온 글)겉모습보다 내면에 충실하자

2021/09/13 6
5258
 (퍼 온 글)탐욕의 열매

2021/09/08 6
5257
 (퍼 온 글)조선 시대의 도덕 교과서

2021/09/01 4

 (퍼 온 글)남편의 착각

2021/08/30 15
5255
 (퍼 온 글)도토리가 주는 교훈 [1]

2021/08/27 15
5254
 (퍼 온 글)맨발의 연주자

2021/08/26 11
5253
 (퍼 온 글)겨자씨의 전파력

2021/08/24 8
5252
 (퍼 온 글)더 사랑하기에 함께 하고 싶다

2021/08/22 6
5251
 (퍼 온 글)고통 속에서 웃음을 지켜낸다는 것

2021/08/19 9
5250
 (퍼 온 글)진심이 닿다

2021/08/17 10
5249
 (퍼 온 글)돌멩이의 가치

2021/08/13 8
5248
 (퍼 온 글)녹슨 주전자

2021/08/06 17
1 [2][3][4][5][6][7][8][9][10]..[329]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