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07  1/326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3/25]
화일 1 58f02c41fabd6.jpg (137.0 KB)   Download : 0
(퍼 온 글)경전을 지키는 제자



경전을 지키는 제자

먼 길을 떠나게 된 스승이 제자에게
위대한 말이 담긴 경전을 남기며 당부했습니다.

"내가 몇 년 후에 돌아올 때까지
너는 이 경전을 가까이하고 계속 공부에
정진하도록 하거라."

제자는 스승이 남긴 경전을 한시도
몸에서 때지 않고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경전을 읽다 잠든 제자가
눈을 뜨니 쥐들이 귀한 경전을 갉아먹고 있는
것을 보고 혼비백산했습니다.

'경전을 지켜야겠어!'

제자는 경전을 지키기 위해
마을에서 고양이 몇 마리를 구해 왔습니다.
그런데 여러 마리의 고양이에게 먹일
우유가 너무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젖소 몇 마리를 구해
기르기 시작했는데 이번에는 젖소들을 먹일
풀이 부족해서 제자는 젖소들을 위한
목초지를 개간했습니다.

고양이를 위한 우유를 짜고
젖소를 위한 목초지를 개간하는 제자는
하루하루가 너무 바빠져서 일꾼을 고용했습니다.
일꾼을 관리하며 함께 부지런히 일하자
개간하는 목초지가 더 넓어지고 소들이
새끼를 낳아 더 많아졌습니다.

그렇게 더 많아진 젖소와 목초지를 관리하기 위해
제자는 또 다른 일꾼을 고용하게 되었으며
그런 일상이 계속 반복이 되었습니다.

몇 년 후 스승이 돌아와 경전을 맡긴
제자를 찾아가 물었습니다.

"너는 오랜 시간 내가 준 경전을 읽고
무엇을 깨달았나?"

제자는 머리를 긁적이며 스승에게
겸연쩍게 말했습니다.

"스승님이 주신 경전을 열심히 지키다 보니
제대로 볼 수 있는 시간이 없었습니다."

사람들이 위대한 예술작품을 아끼는 이유는
작품에서 느껴지는 감동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작품이 주는 감동이 아니라
작품에 매겨진 어마어마한 가격 때문에
예술작품을 아낍니다.

이렇게 의도와 목적이 어긋나 버리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어야 하는 작품이
단단하고 어두운 금고 안에 처박혀
그 본질을 잃게 되어버립니다.


# 오늘의 명언
마음이 다른 것들로 가득 차 있다면
신의 음성을 들을 수 없습니다.
침묵 속에 들으십시오.
– 마더 테레사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207
 역사문제 맞추기

2021/04/09 6
5206
 (퍼 온 글)불혹의 챔피언

2021/04/03 9
5205
 (퍼 온 글)나의 부모님은...

2021/03/30 10

 (퍼 온 글)경전을 지키는 제자

2021/03/25 8
5203
 (퍼 온 글)거절당하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

2021/03/14 10
5202
 (퍼 온 글)세상을 바꾸는 사람

2021/03/12 12
5201
 (퍼 온 글)현실 속의 영웅

2021/03/11 11
5200
 (퍼 온 글)외모 콤플렉스

2021/03/09 10
5199
 (퍼 온 글)어려운 환경을 극복하다

2021/03/06 10
5198
 (퍼 온 글)한 손으로도 박수를 치다

2021/03/04 9
5197
 삼식이들(임원들) 모임 알림

2021/02/23 37
5196
 (퍼 온 글)생각과 마음의 차이

2021/03/01 10
5195
 (퍼 온 글)우리의 마음을 채우고 있는 것

2021/02/26 15
5194
 수작(酬酌)'이란?

2021/02/25 17
5193
 (퍼 온 글)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치다

2021/02/24 17
5192
 (퍼 온 글)외할머니의 발찌

2021/02/21 19
1 [2][3][4][5][6][7][8][9][10]..[326]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