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97  1/325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2/11]
화일 1 a6dbec63d09890.jpg (59.9 KB)   Download : 0
(퍼 온 글)안경으로 바라본 세상


안경으로 바라본 세상

한 부부가 모처럼 주말에 교외로
드라이브를 나가게 되었습니다.
남편은 즐거운 마음으로 출발하려고 하는데
차의 앞 유리가 더럽고 뿌옇게 보여
앞이 잘 보이지 않았습니다.

차창 와이퍼를 몇 번 움직여 봤지만
여전히 앞 유리는 더러웠습니다.
이런 상태로 고속도로를 달리면
위험하겠다 싶어 겸사겸사 주유소에 들러
기름을 넣고 세차를 했습니다.

주유와 세차를 마치자 세차장 직원이
앞 유리의 물기를 마른걸레로
닦아주었습니다.

"다 끝났습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일을 마친 직원이 공손히 인사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자동차 앞 유리가 아직 더럽다며
한 번 더 닦아달라고 직원에게
부탁했습니다.

그러자 직원은 얼른 알겠다고 대답하고
혹시 자신이 좀 전에 보지 못한 얼룩이 묻어 있는지
꼼꼼히 살피며 열심히 닦았습니다.

"손님 다 닦았습니다."

이번에도 남편은 마음에 안 드는지
다시 말했습니다.

"죄송한데 아직도 더럽네요."

그때였습니다.
아내가 갑자기 손을 내밀어 남편의 안경을 벗기더니
부드러운 천으로 렌즈를 닦아 다시 남편에게
씌어 주었습니다.

유리창은 원래 깨끗했습니다.
더러운 것은 자동차의 유리창이 아니라
남편의 안경이었던 것입니다.

안경은 더러운지 금방 확인하고 닦을 수 있지만,
마음에 낀 안경은 쉽게 보이지도 않지만
닦아서 지우기도 쉽지 않습니다.

혹시 나도 세상을 흐릿하게만 바라보시나요.
그렇다면 세상을 꼭 흐릿하게만 볼 것이 아니라
어쩌면 내 마음에 낀 안경이 더럽혀지지는
않았는지 잠시 살펴보십시오.


# 오늘의 명언
사람은 오로지 가슴으로만 올바로 볼 수 있다.
본질적인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 생텍쥐페리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197
 삼식이들(임원들) 모임 알림

2021/02/23 24
5196
 (퍼 온 글)생각과 마음의 차이

2021/03/01 1
5195
 (퍼 온 글)우리의 마음을 채우고 있는 것

2021/02/26 4
5194
 수작(酬酌)'이란?

2021/02/25 8
5193
 (퍼 온 글)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치다

2021/02/24 10
5192
 (퍼 온 글)외할머니의 발찌

2021/02/21 12
5191
 (퍼 온 글)인간만사 새옹지마

2021/02/20 17
5190
 (퍼 온 글)목마른 사람들

2021/02/19 11
5189
 (퍼 온 글)실패의 의미

2021/02/18 8
5188
 (퍼 온 글)향기와 악취

2021/02/16 10
5187
 (퍼 온 글)나의 역경은 축복이었습니다

2021/02/14 11

 (퍼 온 글)안경으로 바라본 세상

2021/02/11 20
5185
 (퍼 온 글)위기는 기회다

2021/02/10 31
5184
 (퍼 온 글)상인의 신용

2021/02/09 30
5183
 (퍼 온 글)따뜻한 하루

2021/02/08 24
5182
 (퍼 온 글)인생을 바꿔준 강아지

2021/02/06 29
1 [2][3][4][5][6][7][8][9][10]..[325]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