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97  1/325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2/09]
화일 1 b30ac0328ab5d.jpg (147.9 KB)   Download : 0
(퍼 온 글)상인의 신용


상인의 신용

한 상인이 손자와 함께 이웃 나라를 왕래하며
말(馬)을 사고 있었습니다.

상인은 이웃 나라 상인에게
수십 마리의 말들을 샀습니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잔금을 확인하면서
좋은 종자의 말을 너무 헐값에
산 것을 확인했습니다.

상인은 이웃 나라 상인에게로 다시 가서
말의 값만큼 돈을 더 주고 왔습니다.

이 광경을 지켜본 손자가 물었습니다.
"할아버지, 전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그냥 넘어가셨다면, 그 상인은 몰랐을 테고
우리에게는 이익이 아니겠습니까?"

손자의 물음에 상인은 말했습니다.
"혹, 그렇다 하여도 상인에게는 도리가 있는 것이다.
우리는 그 말 가격에 해당하는 돈을 주어야 하고
그 상인은 약속대로 좋은 말을 넘겨야 하지.
내가 그 상인에게 도리를 지킴으로써
신용을 얻지 않았느냐?"

상인의 설명에도 손자는 이해하지 못한 듯
고개를 갸웃거리는 데 말을 판 이웃 나라 상인이
상인과 손자에게 달려와 말했습니다.

"멀리 가기 전에 따라잡아 다행입니다.
저희가 그만 잘못해서, 전염병에 걸린 말이
한 마리 섞여 있는데, 그대로 두면
말 전부가 병이 옮길 수 있어서
이렇게 달려왔습니다."

그때서야 손자는 할아버지의 깊은 뜻을 알고
고개를 끄덕이게 되었습니다.

정직한 것은 어리석은 것이 아닙니다.
나의 정직한 마음과 정직한 행동은
나에게만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마음에도 쌓이는
소중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 오늘의 명언
신용을 얻는 사람은 어떤 사람의
도움이 없이도 무슨 일이든지 잘 해낸다.
- 존 우드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197
 삼식이들(임원들) 모임 알림

2021/02/23 24
5196
 (퍼 온 글)생각과 마음의 차이

2021/03/01 1
5195
 (퍼 온 글)우리의 마음을 채우고 있는 것

2021/02/26 4
5194
 수작(酬酌)'이란?

2021/02/25 8
5193
 (퍼 온 글)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치다

2021/02/24 10
5192
 (퍼 온 글)외할머니의 발찌

2021/02/21 12
5191
 (퍼 온 글)인간만사 새옹지마

2021/02/20 17
5190
 (퍼 온 글)목마른 사람들

2021/02/19 11
5189
 (퍼 온 글)실패의 의미

2021/02/18 8
5188
 (퍼 온 글)향기와 악취

2021/02/16 10
5187
 (퍼 온 글)나의 역경은 축복이었습니다

2021/02/14 11
5186
 (퍼 온 글)안경으로 바라본 세상

2021/02/11 20
5185
 (퍼 온 글)위기는 기회다

2021/02/10 30

 (퍼 온 글)상인의 신용

2021/02/09 29
5183
 (퍼 온 글)따뜻한 하루

2021/02/08 24
5182
 (퍼 온 글)인생을 바꿔준 강아지

2021/02/06 29
1 [2][3][4][5][6][7][8][9][10]..[325]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