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151  1/322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19/07/29]
화일 1 고진영_에비앙_우승.jpg (21.4 KB)   Download : 0
화일 2 고진영_태극기.jpg (23.2 KB)   Download : 0
고진영 에비앙 태극기 축하





에비앙 우승컵 든 고진영,
                      애국가 울리자 눈물 왈칵(종합)

"한국인이라는 것 자랑스러워"…
                    악천후에도 네타차 뒤집고 우승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온종일 비가 내리는 악조건이었지만 고진영(24)은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하며 미국여자프로골프
(LPGA) 메이저대회 두 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고진영은 28일(현지시간) LPGA 에비앙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고 보기는 1개에
그치면서 4언더파 67타로 경기를 마쳤다.
고진영은 4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69타로 2위
그룹에 2타 앞서며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환한 미소를 지었던 고진영은
시상식이 시작되고 애국가가 울리자 눈물을
쏟기도 했다.

고진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진짜 안 울려고 했는데 낯선 땅에서 태극기가
하늘에서 내려오고 애국가가 울릴 때는 참을 수
없게 벅찼다"며
"감격스러웠고 한국인이라는 게 굉장히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주최측은 스카이다이버 3명이 우승 선수의 국기를
펼쳐 들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세리머니를
올해도 선보였다.

28일(현지시간) 에비앙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이 태극기를 배경으로 우승컵에 입맞춤하고
있다.
이날 고진영은 김효주, 박성현과 함께 경기를 치렀다,
. 리더보드에는 줄곧 한국인 선수 3명의 이름이
선두권을 지켰다.
고진영은 특히 17번 홀에서 쐐기를 박는 버디를
성공시키면서 승리를 자신하는 듯 미소지었다.

고진영은
"리더보드는 안 봤다.
들어갔으면 좋겠다 하고 쳤다.
느낌상 들어가면 뭔가 쐐기가 될 거 같아서 최대한
열심히 하자고 했는데 딱 들어갔다"고
말했다.

줄곧 선두를 달렸던 김효주(24)가 14번 홀(파3)에서
트리플 보기를 했을 때 상황에 대해 고진영은
"효주가 운이 없었다. 정확하게 그 마음을 모르지만
, 저였으면 슬프고 치기 싫었을 텐데 효주는 끝까지
좋은 플레이를 했다"고 말했다.

전날까지 김효주에 네타차로 뒤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날 고진영의 우승을 예상하기는 쉽지 않았다.

고진영은
"어제 경기 끝나고 기사를 봤는데 제 기사가 별로
없었다. 네타 차도 아직 모르는데 메이저에서
제 기사가 없는 게 속상했다"며
"오늘은 열심히 해서 제 기사가 많이 나오고 저를
아는 분들이 그 기사를 읽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흔들리지 않고 역전승을 이뤄낸 비결을 두고
고진영은 '필드 위 철학자'라는 별명에 어울리게
"혼자 고뇌하는 시간을 좋아하는 거 같다.
사색 즐긴다고나 할까,
어떻게 하면 좋아질지 생각하곤 한다"고
밝혔다.

다음 주 브리티시오픈을 앞둔 고진영은
"2주 연속 메이저대회를 하는 게 처음이라
체력적으로 매우 힘들긴 할 거 같다"며
"오늘과 내일 잘 회복해서 다음 주 경기도 동기
부여를 잃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2019/07/29 

쵝오~~~~!!! 축하 진영 고,,,필드 위의 철학자,
나라가 안 밖으로 시끄러운 판에 에비앙 우승 태극기 세리머니가
감격스러워 눈물이 나는 구마는,,,,
우리나라 정치도 요로케 좀 시원하게 한번 해보쇼,,,잉

2019/07/31 

대단혀!!!!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151
 한글날날 [1]

2019/10/08 9
5150
 철도통합 지지부진 [1]

2019/10/07 6
5149
 백두산 방

2019/09/18 20
5148
 제 3의 흡연 [2]

2019/09/18 9
5147
 스포츠 과학이다 [1]

2019/09/06 22
5146
 이기승 박사님께 [3]

2019/08/29 29
5145
 여름에 시원한곳 [2]

2019/08/20 24
5144
 '007 저리 가라'…첨단장비 동원 보이스피싱 [1]

2019/08/20 15
5143
 100원 때문에 싸우는 미국과 중 [1]

2019/08/14 20
5142
 '8억달러 사업' 한국 정치에도 영향력 행사

2019/08/07 26
5141
 安倍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 훈장 [1]

2019/08/07 14
5140
 현대는 현대로,日 없이도 간다 [1]

2019/08/02 30
5139
 거지같은 車로 포르쉐 앞을 막은 남성 최후는 [1]

2019/08/02 36

 고진영 에비앙 태극기 축하 [2]

2019/07/29 41
5137
 건강 염려증 [1]

2019/07/23 36
5136
 생기부 기재내용 [1]

2019/07/19 47
1 [2][3][4][5][6][7][8][9][10]..[322]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