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314  1/333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2/01/12]
화일 1 d419ad0d7.jpg (162.6 KB)   Download : 0
(퍼 온 글)능률의 비결



어느 마을에 성실하기로 소문난 두 나무꾼이
장작을 패러 산에 함께 갔습니다.
두 사람은 똑같은 도끼를 가지고
반나절 동안 나무를 베었는데 어찌 된 일인지
서로 쌓인 장작의 짐이 달랐습니다.

이렇게 차이가 나게 된 이유는
바로 두 사람의 일하는 방법의 차이였습니다.
한 나무꾼은 쉬지도 않고 계속 나무를 베었고
나머지 나무꾼은 1시간 나무를 벤 후
10분 쉬기를 거듭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결과를 보니
쉬지 않고 일한 나무꾼보다 10분씩 쉬며 일한 나무꾼이
더 많은 나무를 가지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이를 보고 쉬지 않고 일했던 나무꾼이
의아해하며 물었습니다.

"쉬지도 않고 일한 나보다 어떻게 더 많은
나무를 벨 수 있었지?"

"간단하네, 나는 10분 쉬는 동안
도끼날을 갈았다네."

중요한 일을 앞두거나
혹은 너무 몰두한 나머지
종종 휴식의 중요성을 잊을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잘 쉬는 것도 일을 잘하는 것'이라는
인생 선배들의 말처럼 잘 쉬는 방법을 아는 것은
일의 능률을 높이는 데 중요합니다.

나무꾼이 자신의 도끼날을 다듬었던 것처럼
지친 마음과 무뎌진 의지를 새롭게 다듬는
휴식의 시간을 보내보세요.


# 오늘의 명언
휴식은 게으름도, 멈춤도 아니다.
일만 알고 휴식을 모르는 사람은
브레이크 없는 자동차와 같이 위험하기 짝이 없다.
그러나 쉴 줄만 알고 일할 줄 모르는 사람은
모터 없는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아무 쓸모가 없다.
- 헨리 포드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5314
 (퍼 온 글)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2022/01/24 1
5313
 (퍼 온 글)헤라클레스의 선택

2022/01/21 4
5312
 부스터샷 & 코로나치료

2022/01/16 9

 (퍼 온 글)능률의 비결

2022/01/12 6
5310
 (퍼 온 글)나이를 먹는 것은 어쩔 수 없다 [1]

2022/01/10 9
5309
 (퍼 온 글)어린이가 존중받는 사회

2022/01/08 7
5308
 (퍼 온 글)안전 비결 [1]

2022/01/06 9
5307
 (퍼 온 글)양 떼가 강을 건너는 방법

2022/01/02 6
5306
 (퍼 온 글)장애와 편견

2021/12/26 7
5305
 (퍼 온 글)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2021/12/16 8
5304
 (퍼 온 글)망각의 호수 [1]

2021/12/15 17
5303
 (퍼 온 글)지도자의 리더십 [2]

2021/12/14 20
5302
 황세진 혼사알림(21.12.12) [2]

2021/11/23 39
5301
 (퍼 온 글)깨진 찻잔의 비밀

2021/12/08 11
5300
 부고.최기성 모친상(21.12.5) [2]

2021/12/06 22
5299
 (퍼 온 글)비운만큼 채워진다

2021/12/06 12
1 [2][3][4][5][6][7][8][9][10]..[333]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