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게시판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5277  1/330
 께서 남기신 글입니다.  [2021/09/20]
화일 1 e89020e2.jpg (48.5 KB)   Download : 0
(퍼 온 글)사랑은 베풀 때 완성이 된다



오래전 한 동네에 부부가 함께 운영하는
떡볶이 가게가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추운 겨울,
허리가 구부정한 할머니가 가게에 들어오셨고
그 옆엔 폐지가 담긴 낡은 수레가
놓여 있었습니다.

"저기 주인 양반 따뜻한 국물 좀 주시오."

그러자 주인아저씨는 따끈한 어묵 국물뿐만 아니라
떡볶이에 김이 모락모락 나는 순대를 얹어
함께 내놓았습니다.

자신이 주문하지 않은 떡볶이를 보곤
잠시 망설였지만, 제때 식사를 하지 못한 할머니는
밀려오는 배고픔에 허겁지겁 금세 한 접시를
다 비웠습니다.

다시 폐지를 주우러 나가기 전
할머니가 계산을 치르려고 하자 주인아저씨가
자상하게 말했습니다.

"할머니, 아까 돈 주셨어요."
"그런가? 안 준거 같은데 이상하네..."

그러더니 옆에서 지켜보던 아주머니도
눈치채고 한마디 거들었습니다.

"할머니 저도 아까 돈 내시는 거 봤어요."

할머니는 알쏭달쏭한 얼굴이었지만,
주인아저씨와 옆에 아주머니까지 계산했다고 하니
자신이 또 깜빡한 줄 알고는 잘 먹었다는 인사와 함께
자리를 떠났습니다.

받는 것보다 베풀었을 때 기억이 더 오래 남습니다.
그 이유는 배려하고 베풀 수 있음에 뿌듯해지고
존중감을 되찾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모두가 어려운 이 시기,
내가 좀 손해를 보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힘을 주고 싶은 배려하는 마음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배려하고 베풀 때 대한민국은
더 행복해집니다.


# 오늘의 명언
타인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향수를 뿌리는 것과 같다.
뿌릴 때 나에게도 몇 방울 묻는다.
- 벤저민 디즈레일리 -




번호별로 보기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박완수 혼사알림(21.10.24) [4]

2021/10/06 21
5276
 (퍼 온 글)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2021/10/19 0
5275
 (퍼 온 글)순록의 태풍

2021/10/18 2
5274
 (퍼 온 글)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2021/10/17 3
5273
 (퍼 온 글)양초로 전하는 배려

2021/10/15 3
5272
 (퍼 온 글)서툰 애정 표현

2021/10/14 12
5271
 (퍼 온 글)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2021/10/13 10
5270
 (퍼 온 글)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빠의 품'

2021/10/12 13
5269
 (퍼 온 글)나무의 성장통

2021/10/11 15
5268
 (퍼 온 글)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2021/10/07 8
5267
 (퍼 온 글)가장 좋은 자리는?

2021/10/05 12
5266
 (퍼 온 글)새로운 시도

2021/10/04 17
5265
 (퍼 온 글)가치의 우선순위

2021/10/02 6
5264
 (퍼 온 글)세계적인 문호를 만든 한마디

2021/09/27 13
5263
 (퍼 온 글)이 집의 비밀은?

2021/09/23 13

 (퍼 온 글)사랑은 베풀 때 완성이 된다

2021/09/20 14
1 [2][3][4][5][6][7][8][9][10]..[330]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kissofgod/ modified by GKim
▒ 관심 있는 코멘트 하나가 글쓴이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립니다.